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북 유엔 북인권 결의안 통과에 반발 , "예측 불가능한 중대한 결과 직면" 경고

 

북, "예측 불가능한 중대한 결과 직면" 경고
 
유엔 북인권 결의안 통과에 반발
 
이정섭 기자  
기사입력: 2014/11/19 [09:33]  최종편집: ⓒ 자주민보 
 
조선의 인권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하도록 권고하는 내용의 북인권 결의안이 유엔총회 제3위원회를 통과해 특별한 조치가 없는한 조.미 관계가 급속도로 냉각 될 것으로 보인다.

제3위원회 의장을 맡고 있는 소피아 보르게스 유엔주재 동티모르 대사는 북인권 결의안을 발표했다.

유럽연합과 공동으로 결의안을 작성한 일본은 표결에 앞선 제안 설명에서, 국제사회가 지난 10년 동안 개선을 촉구했지만 북의 인권 상황에 전혀 변화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조선 대표로 참석한 최명남 외무성 부국장은 결의안을 전적으로 거부한다면서 "이번 결의안은 조선을 겨냥한 정치군사적 대결의 산물이며, 진정한 인권 보호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최명남 외무성 부국장은 "조선에 대한 결의안의 배후에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이 있다"며, "결의안을 채택할 경우 예측불가능한 중대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쿠바는 ICC 회부가 개발도상국들을 압박하는 수단이라고 주장하며 북 인권결의안을 따로 제출했고 중국과 러시아, 벨라루스, 베네수엘라 등 국가들이 쿠바의 이같은 주장에 동조했다.

한편 조선은 대북 인권 문제에 미국이 깊숙히 개입하고 있다고 밝혀 당분간 조선과 미국, 인권결의안을 작성한 일본과 유럽연합 등이 갈등을 초래할 것으로 예측 된다.

 

 

작성일자 : 2014년 11월 19일
1458의 글 ( 4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398 인도-러시아 관계 발전… 미국, 우크라이나 당혹14-12-131192
1397 성 김 "美, 北과의 직접 대화도 환영"14-12-131147
1396 北, '처형설' 탈북 청소년 생활 전격 공개14-12-103
1395 미국 퍼거슨 시위 연이어 시카고, 로스앤젤레스, 뉴욕 주요 도시로 시위 물결 확대14-11-261240
1394 독일 항공 전문가, 보잉777 우크라이나 군이 격추시켰다 주장14-11-261201
1393 북한, 경제 개혁에 박차를 가한다14-11-241121
1392 러시아-북한, 적극적 협력방안 논의14-11-221245
1391 北 최룡해 특사, 푸틴 대통령에 ‘김정은 친서’ 전달14-11-191106
1390[선택] 북 유엔 북인권 결의안 통과에 반발 , "예측 불가능한 중대한 결과 직면" 경고 14-11-191060
1389 北 군 전선사령부, 군사분계선 일대서 南 "무모한 도발"14-11-161130
1388 大실크로드 프로젝트… 러시아에서 일부 실현될 전망14-11-111213
1387 북, 억류 중이던 두 미국인 전격 석방14-11-091116
1386 北 '군사접촉' 南 태도 비난.."고위급접촉 전도 위태"(종합)14-10-161134
1385 북-러 수교 66주년...北, 관계 심화 의지 적극 표명14-10-121195
1384 北, 연평도 사격전에 전통문 보내 항의14-10-081264
1383 [속보] 북 김정은 최측근들 인천AG 폐막식 참석 14-10-042142
1382 경찰, 인터넷글 문제삼아 재판중인 송영도씨 또 압수수색14-10-041256
1381 북일, 납치자 조사 및 대북제재 해제 합의 (전문)14-05-301507
1380 北외무성, “도발은 우리가 아닌 한.미가 일삼고 있다” 12-10-252773
1379 <그래픽> 우주발사체 자체 개발 국가 12-10-234389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