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北외무성, “도발은 우리가 아닌 한.미가 일삼고 있다”
北외무성, “도발은 우리가 아닌 한.미가 일삼고 있다”
2012년 10월 25일 (목) 16:17:09 이계환 기자 khlee@tongilnews.com

“사실상 도발은 우리에 대한 군사적 위협과 유치한 반공화국 삐라살포놀음에 매여달리는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이 일삼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25일발에 따르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5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최근 글린 데이비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북한은) 그 어떤 도발행위도 하지 말기를 바란다”고 말한 것에 대해 이같이 역공했다.

아울러 대변인은 “지금 미국이 말끝마다 그 누구의 ‘도발’을 운운하고 있는데 죄를 짓고 겁부터 먹는 격”이라고 조롱했다.

또한, 대변인은 데이비스 특별대표가 “(북한이) 9.19공동성명을 파기하면 큰 잘못이며 자기의 의무이행에 나서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 “미국이 9.19공동성명에서 공약한 자기의 의무는 전혀 이행하지 않고 우리보고만 이행하라고 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일축했다.

아울러 대변인은 “9.19공동성명에는 조선반도핵문제를 산생시킨 장본인으로서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근원적으로 청산하기 위한 미국의 정치, 군사, 경제적인 의무사항들이 구체적으로 명기되어있다”고 부연했다.

대변인은 “미국의 협상자가 조선반도 핵문제의 본질과 경위에 대해서조차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도발이 어디에서 오는지 모르고 있는 현 상황은 조선반도 핵문제의 해결을 더욱 요원하게 만들고 있다”고 점잖게 꾸짖었다.

조선외무성 대변인 미국무성 대조선정책특별대표의 망발을 단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대변인은 미국무성 대조선정책특별대표가 우리를 걸고드는 망발을 한것과 관련하여 25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며칠전 미국무성 대조선정책특별대표 글린 데이비스가 우리 주변을 돌아다니면서 조선이 《9.19공동성명을 파기하면 큰 잘못이며 자기의 의무리행에 나서야 한다.》느니, 《미싸일과 핵무기 개발을 중단해야 한다.》느니, 《그 어떤 도발행위도 하지 말기를 바란다.》느니 따위의 분수없는 망발을 늘어놓았다.

미국이 9.19공동성명에서 공약한 자기의 의무는 전혀 리행하지 않고 우리보고만 리행하라고 하는것은 언어도단이다.

9.19공동성명에는 조선반도핵문제를 산생시킨 장본인으로서 대조선적대시정책을 근원적으로 청산하기 위한 미국의 정치, 군사, 경제적인 의무사항들이 구체적으로 명기되여있다.

미국은 9.19공동성명에서 공약한 자기의 의무와는 정반대로 우리의 주권을 란폭하게 침해하고 군사적위협과 경제제재를 로골적으로, 체계적으로 강화해왔다. 미국의 가증되는 적대시정책은 우리가 핵억제력을 더욱 질량적으로 강화하는데로 떠밀었다.

지금 미국이 말끝마다 그 누구의 《도발》을 운운하고있는데 죄를 짓고 겁부터 먹는 격이다.

사실상 도발은 우리에 대한 군사적위협과 유치한 반공화국삐라살포놀음에 매여달리는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이 일삼고있다.

《도발에는 즉시적인 대응타격으로, 침략전쟁에는 정의의 조국통일대전으로!》,이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일관한 원칙적립장이다.

미국의 협상자가 조선반도핵문제의 본질과 경위에 대해서조차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도발이 어디에서 오는지 모르고있는 현상황은 조선반도핵문제의 해결을 더욱 료원하게 만들고있다.(끝)

(출처-조선중앙통신 2012. 10. 25)

작성일자 : 2012년 10월 25일
1458의 글 ( 4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398 인도-러시아 관계 발전… 미국, 우크라이나 당혹14-12-131155
1397 성 김 "美, 北과의 직접 대화도 환영"14-12-131112
1396 北, '처형설' 탈북 청소년 생활 전격 공개14-12-101241
1395 미국 퍼거슨 시위 연이어 시카고, 로스앤젤레스, 뉴욕 주요 도시로 시위 물결 확대14-11-261208
1394 독일 항공 전문가, 보잉777 우크라이나 군이 격추시켰다 주장14-11-261169
1393 북한, 경제 개혁에 박차를 가한다14-11-241085
1392 러시아-북한, 적극적 협력방안 논의14-11-221211
1391 北 최룡해 특사, 푸틴 대통령에 ‘김정은 친서’ 전달14-11-191078
1390 북 유엔 북인권 결의안 통과에 반발 , "예측 불가능한 중대한 결과 직면" 경고 14-11-191034
1389 北 군 전선사령부, 군사분계선 일대서 南 "무모한 도발"14-11-161103
1388 大실크로드 프로젝트… 러시아에서 일부 실현될 전망14-11-111185
1387 북, 억류 중이던 두 미국인 전격 석방14-11-091087
1386 北 '군사접촉' 南 태도 비난.."고위급접촉 전도 위태"(종합)14-10-161104
1385 북-러 수교 66주년...北, 관계 심화 의지 적극 표명14-10-121164
1384 北, 연평도 사격전에 전통문 보내 항의14-10-081230
1383 [속보] 북 김정은 최측근들 인천AG 폐막식 참석 14-10-042110
1382 경찰, 인터넷글 문제삼아 재판중인 송영도씨 또 압수수색14-10-041225
1381 북일, 납치자 조사 및 대북제재 해제 합의 (전문)14-05-301473
1380[선택] 北외무성, “도발은 우리가 아닌 한.미가 일삼고 있다” 12-10-252736
1379 <그래픽> 우주발사체 자체 개발 국가 12-10-234339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