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성 김 "美, 北과의 직접 대화도 환영"

 

성 김 "美, 北과의 직접 대화도 환영"

뉴시스 | 문예성 | 입력 2014.12.13 16:36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미국 6자회담 수석대표인 성 김 대북정책 특별대표 겸 동아태 부차관보는 12일 "미국은 실질적 논의가 가능하다면 북한과 직접 대화하는 것도 환영한다"고 밝혔다.

12일 중국 중신왕(中新網)은 미국 언론을 인용해 지난 10일 중국을 방문해 정부 당국자들과 접촉한 성 김 대표가 회담을 마친 뒤 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성김 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면담을 나눈 후 로비에서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4.12.05. park7691@newsis.com

 
 
 
 
그러나 성 김 대표는 "북한이 최근 미국인 억류자 3명을 전원 석방하긴 했지만 이것이 북한의 핵 관련 태도나 접근법을 변화시키고 있다고 볼 수 있는 조짐은 찾아볼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신왕은 성 김 대표가 "미국을 포함한 (6자회담) 관련국들은 북핵 프로그램을 끝내기 위해선 6자회담이 여전히 최선의 방법이라 믿고 있다"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성 김 대표는 중국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특별대표 등 관계자들과도 한반도 관련 정세와 6자회담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만 밝혔다.

한편 중국이 6자회담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유일한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주장해 온 가운데 중국 언론은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들의 북미 양자 대화 가능성 발언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중국 언론은 한국 언론을 인용해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북한이 준비된다면 미국은 북한과 진실한 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점을 전했다.

sophis731@newsis.com
 
 
 
 

 
작성일자 : 2014년 12월 13일
1458의 글 ( 4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398 인도-러시아 관계 발전… 미국, 우크라이나 당혹14-12-131156
1397[선택] 성 김 "美, 北과의 직접 대화도 환영"14-12-131113
1396 北, '처형설' 탈북 청소년 생활 전격 공개14-12-101241
1395 미국 퍼거슨 시위 연이어 시카고, 로스앤젤레스, 뉴욕 주요 도시로 시위 물결 확대14-11-261208
1394 독일 항공 전문가, 보잉777 우크라이나 군이 격추시켰다 주장14-11-261169
1393 북한, 경제 개혁에 박차를 가한다14-11-241085
1392 러시아-북한, 적극적 협력방안 논의14-11-221211
1391 北 최룡해 특사, 푸틴 대통령에 ‘김정은 친서’ 전달14-11-191078
1390 북 유엔 북인권 결의안 통과에 반발 , "예측 불가능한 중대한 결과 직면" 경고 14-11-191034
1389 北 군 전선사령부, 군사분계선 일대서 南 "무모한 도발"14-11-161103
1388 大실크로드 프로젝트… 러시아에서 일부 실현될 전망14-11-111185
1387 북, 억류 중이던 두 미국인 전격 석방14-11-091087
1386 北 '군사접촉' 南 태도 비난.."고위급접촉 전도 위태"(종합)14-10-161104
1385 북-러 수교 66주년...北, 관계 심화 의지 적극 표명14-10-121164
1384 北, 연평도 사격전에 전통문 보내 항의14-10-081230
1383 [속보] 북 김정은 최측근들 인천AG 폐막식 참석 14-10-042110
1382 경찰, 인터넷글 문제삼아 재판중인 송영도씨 또 압수수색14-10-041225
1381 북일, 납치자 조사 및 대북제재 해제 합의 (전문)14-05-301473
1380 北외무성, “도발은 우리가 아닌 한.미가 일삼고 있다” 12-10-252736
1379 <그래픽> 우주발사체 자체 개발 국가 12-10-234340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