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MB ‘독도 일본땅 표기 기다려달라’ 발언했다”

“MB ‘독도 일본땅 표기 기다려달라’ 발언했다”

 

이명박 대통령

폭로전문사이트 위키리크스 외교 전문 공개
주일 한국대사관 서기관이 대통령 발언 확인

 2008년 7월 일본 총리가 자국 교과서에 독도를 자국 땅이라고 표기하겠다고 통고하자 이명박 대통령이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달라”고 했다고 전한 2008년 7월15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 보도가 사실이었음을 추정하게 하는 폭로전문 사이트 위키리스크스 미 외교 전문이 확인됐다.

 이 전문을 보면, 2008년 7월16일 강영훈 주일 한국대사관 1등 서기관은 교과서 문제에 대해 이 대통령이 후쿠다 총리에게 ‘기다려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한 것으로 나와 있다. 이 전문은 강 서기관의 발언 다음날인 2008년 7월17일 작성됐다. 위키리크스는 지난해 8월 이 문서를 공개했다.

 강 서기관은 당시 주일 미국대사관의 정치담당관을 만나 일본의 중학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 발표에 대해 “특히 이 대통령이 후쿠다 총리에게 ‘기다려달라’고 직접 부탁한 직후(particularly after Lee directly appealed to PM Fukuda to ‘hold back’)여서 한국 정부 관료들은 ‘배신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요미우리 신문의 15일 보도를 한국 정부가 반박했지만 이튿날 주일 한국대사관 관계자가 이 대통령의 발언을 확인해준 셈이다.

 당시 요미우리 신문은 “이명박 대통령이 2008년 7월9일 홋카이도 도야코 주요 8개국(G8) 정상회의에서 후쿠다 야스오 총리로부터 ‘중학교 사회과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다케시마(독도의 일본명)를 일본땅이라고 명기하지 않을 수 없다’는 사실을 통보받은 뒤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달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보도가 나온 뒤 이 대통령 발언의 진위를 둘러싸고 한-일 양국에서는 논란이 벌어졌다. 청와대는 즉각 “사실 무근”이라며 부인했다. 이동관 당시 대변인은 “한국 내부를 분열시키고 독도 문제의 본질을 왜곡시키기 위한 일본 언론 보도라면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백아무개씨 등 1886명의 국민소송단은 2010년 8월 “허위보도로 피해를 입었다”며 요미우리 신문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으나 대법원은 지난 해 1월 “이 대통령이 ‘기다려달라’고 말한 사실은 없다’고 확인한 바 있다. 또 대법원은 “대통령의 명예가 훼손됐다고 국민 개개인의 명예가 훼손됐다고 볼 수 없다”며 원고 패소 판결했다.

디지털뉴스부 digitalnews@hani.co.kr

작성일자 : 2012년 02월 20일
1458의 글 ( 9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298 미국의 이란 제재, 실속은 푸틴이 챙겨"12-02-202250
1297 평화와 통일운동의 저격수 된 국가정보원 12-02-202128
1296 북 "서해5도 해상사격훈련에 대응타격" 12-02-202246
1295[선택] “MB ‘독도 일본땅 표기 기다려달라’ 발언했다” 12-02-201993
1294 美 "獨·伊 주둔군 1만1천명 감축"12-02-172118
1293 잠수함 6척 추가…잠수함사령부 만든다 12-02-173270
1292 "북, 핵실험ㆍ미사일발사 가능상태 유지"12-02-171996
1291 <그들이 온 이후> - 아메리카 인디언 절멸사 12-02-142255
1290 러, 핵폭격기 日영공 근접 비행…韓ㆍ日 전투기 출격 소동 12-02-102196
1289 美 "해병대 한국 이전배치 논의한 바 없다"12-02-102076
1288 오키나와 美 해병대 일부, 괌으로 우선 이전12-02-102241
1287 이명박 정권 말기 14조 무기 구매 후다닥12-02-102080
1286 차세대 전투기 “MB, 오바마에 F35선정키로 약속”12-02-033077
1285 대구지법, 성폭행 주한미군 병사 징역 3년12-02-032098
1284 “조선이 없는 지구는 없다!” 12-02-032151
1283 키 리졸브 연습, 2월 27일부터..미군 2,100여명 참가 12-02-022068
1282 軍, 오늘 백령ㆍ연평도서 해상사격 훈련 12-01-262163
1281 미군, 필리핀서도 세력 확대 추진 12-01-262194
1280 "'쌍용훈련'은 특대형 범죄이자 지랄발광" <北사이트> 12-01-262062
1279 정권말 14조원 무기도입 놓고 논란12-01-162170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