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美 "해병대 한국 이전배치 논의한 바 없다"

美 "해병대 한국 이전배치 논의한 바 없다"

사진은 지난 9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 앞에서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들이 미 해병대 한국 배치 방침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성기홍 특파원 = 미국 국방부는 9일(현지시간) 오키나와(沖繩)에 주둔중인 미 해병대의 일부 병력이 한국으로 순환근무할 수 있다는 일부 한국, 일본 언론의 보도에 대해 논의한 바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레슬리 헐라이드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이날 미 해병대의 한국 이전 배치 보도와 관련, "미국과 한국 정부 당국사이에 이 문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 바가 없다"고 밝혔다.

미국과 일본 양국은 당초 오키나와 주둔 미 해병 8천명과 가족을 괌으로 이전하기로 했지만, 최근 협의를 통해 기존의 미일 합의사항을 재검토키로 하고 해병대의 괌 이전 규모를 축소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양국은 8일 공동 발표문을 통해 "괌으로 이전하게 될 해병대 수와 부대 구성에 대해 검토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괌으로 이전되는 해병대 병력외에 일부 병력을 일본 국내의 다른 지역이나 다른 나라로 옮겨 배치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전 배치 후보지역으로 호주, 필리핀, 한국이 거론된다고 언론들은 보도했었다.

sgh@yna.co.kr

작성일자 : 2012년 02월 10일
1458의 글 ( 9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298 미국의 이란 제재, 실속은 푸틴이 챙겨"12-02-202200
1297 평화와 통일운동의 저격수 된 국가정보원 12-02-202081
1296 북 "서해5도 해상사격훈련에 대응타격" 12-02-202194
1295 “MB ‘독도 일본땅 표기 기다려달라’ 발언했다” 12-02-201945
1294 美 "獨·伊 주둔군 1만1천명 감축"12-02-172073
1293 잠수함 6척 추가…잠수함사령부 만든다 12-02-173218
1292 "북, 핵실험ㆍ미사일발사 가능상태 유지"12-02-171957
1291 <그들이 온 이후> - 아메리카 인디언 절멸사 12-02-142187
1290 러, 핵폭격기 日영공 근접 비행…韓ㆍ日 전투기 출격 소동 12-02-102147
1289[선택] 美 "해병대 한국 이전배치 논의한 바 없다"12-02-102032
1288 오키나와 美 해병대 일부, 괌으로 우선 이전12-02-102194
1287 이명박 정권 말기 14조 무기 구매 후다닥12-02-102028
1286 차세대 전투기 “MB, 오바마에 F35선정키로 약속”12-02-033041
1285 대구지법, 성폭행 주한미군 병사 징역 3년12-02-032051
1284 “조선이 없는 지구는 없다!” 12-02-032103
1283 키 리졸브 연습, 2월 27일부터..미군 2,100여명 참가 12-02-022019
1282 軍, 오늘 백령ㆍ연평도서 해상사격 훈련 12-01-262122
1281 미군, 필리핀서도 세력 확대 추진 12-01-262150
1280 "'쌍용훈련'은 특대형 범죄이자 지랄발광" <北사이트> 12-01-262018
1279 정권말 14조원 무기도입 놓고 논란12-01-162121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