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미국의 이란 제재, 실속은 푸틴이 챙겨"
미국의 이란 제재, 실속은 푸틴이 챙겨"

석유값 올라 러시아 주머니만 '두둑'

미국과 유럽의 이란 원유 금수는 결과적으로 러시아의 석유 수출 증대만 돕는 꼴이라고 <뉴욕타임스>가 16일 보도했다. 이는 또한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에게 정치적으로 이득을 주어 그의 대선 가도를 탄탄하게 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서방의 이란 제재를 통해 실속을 챙기는 것은 이란 제재를 반대하는 러시아인 셈이다.

신문에 따르면 미국의 제재와 이란의 호르무즈 해협 봉쇄 경고 등으로 위기가 고조되고 그로 인해 국제 유가가 고공행진을 하면서 러시아의 석유 산업은 이미 짭짤한 수익을 챙기고 있다.

이란은 지난 15일 유럽 6개국에 석유 수출을 중단하겠다고 위협했고 유럽은 오는 7월부터 이란산 원유 수입을 하지 않겠다는 계획을 세워 놓고 있다. 이같은 위협과 계획이 현실화할 경우 러시아의 석유 산업은 보다 많은 돈을 벌어들일 수 있다. 웃돈을 주고서라도 러시아산 석유를 사겠다는 고객들이 줄을 서고 있기 때문이다.

러시아는 현재 하루 1000만 배럴가량의 석유를 생산해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치고 세계 1위의 석유 생산국 자리를 지키고 있다. 수출량은 하루 700만 배럴로 주로 유럽과 아시아 국가들이 사가고, 일부는 미국으로도 팔려 나간다.

러시아 최대 국영 석유회사 로스네프트, 석유 전문기업 루코일, 러시아와 영국의 합작 회사 TNK-BP 등 러시아의 석유 기업들은 지난해 가을 이란의 핵개발 논란이 커지면서 뜻밖의 횡재를 얻었다. 분석가들은 이란 사태로 인해 국제 유가에 배럴 당 최소 5~15달러 정도 오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석유 수출 증가로 인한 러시아 정부의 세수도 늘어 정치적으로도 영향을 주고 있다. 작년 말 총선 부정선거 시비로 휘청거리고 있는 푸틴 총리는 늘어난 세금 수입을 국내 에너지 보조금으로 돌려씀으로써 물가를 조절하고 있다. 미국 휴스턴에 있는 PCF 에너지사의 자원 문제 분석가 제시 머서는 "기름값이 오르면 미국 대통령의 인기는 떨어지지만 러시아 대통령의 인기는 반대로 올라간다"고 말했다.

석유값이 오르면 미국이나 영국 같은 나라에 있는 석유 기업들도 이익을 보기 마련이다. 그러나 특히 러시아 기업들에게 호재가 되는 이유는, 러시아는 오랫동안 이란산 석유를 수입해 온 유럽과 아시아 국가들에게 곧장 대체 석유를 공급할 수 있는 파이프라인 시스템을 갖춰 놓고 있기 때문이라고 <뉴욕타임스>는 분석했다. 또한 러시아의 주력 수출 유종(油種)인 우랄 블렌드 원유는 이란의 주력 수출 유종과 등급이 같아 유럽 정유사들로부터 인기가 높다.

유럽연합(EU) 소속 27개국은 오는 7월부터 이란산 석유 수입을 중단할 예정이고 이란은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네덜란드, 그리스, 포르투갈 등 자국 원유를 많이 구입하는 6개국에 선제적으로 석유 수출을 중단할 수 있다고 보복을 경고했다. 누가 먼저든 거래 중단이 실제 이뤄지면 기름값은 지금보다 더 오르고, 이는 곧 러시아의 호주머니를 두둑하게 한다. 아울러 유가에 연동시켜 장기 계약 방식으로 거래를 하는 러시아산 가스의 경우는 석유값이 다시 하향세에 접어들더라도 당분간 고액 계약 상태를 유지하게 된다.
작성일자 : 2012년 02월 20일
1458의 글 ( 9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298[선택] 미국의 이란 제재, 실속은 푸틴이 챙겨"12-02-202200
1297 평화와 통일운동의 저격수 된 국가정보원 12-02-202081
1296 북 "서해5도 해상사격훈련에 대응타격" 12-02-202194
1295 “MB ‘독도 일본땅 표기 기다려달라’ 발언했다” 12-02-201945
1294 美 "獨·伊 주둔군 1만1천명 감축"12-02-172073
1293 잠수함 6척 추가…잠수함사령부 만든다 12-02-173218
1292 "북, 핵실험ㆍ미사일발사 가능상태 유지"12-02-171957
1291 <그들이 온 이후> - 아메리카 인디언 절멸사 12-02-142187
1290 러, 핵폭격기 日영공 근접 비행…韓ㆍ日 전투기 출격 소동 12-02-102147
1289 美 "해병대 한국 이전배치 논의한 바 없다"12-02-102031
1288 오키나와 美 해병대 일부, 괌으로 우선 이전12-02-102194
1287 이명박 정권 말기 14조 무기 구매 후다닥12-02-102028
1286 차세대 전투기 “MB, 오바마에 F35선정키로 약속”12-02-033041
1285 대구지법, 성폭행 주한미군 병사 징역 3년12-02-032051
1284 “조선이 없는 지구는 없다!” 12-02-032103
1283 키 리졸브 연습, 2월 27일부터..미군 2,100여명 참가 12-02-022019
1282 軍, 오늘 백령ㆍ연평도서 해상사격 훈련 12-01-262122
1281 미군, 필리핀서도 세력 확대 추진 12-01-262150
1280 "'쌍용훈련'은 특대형 범죄이자 지랄발광" <北사이트> 12-01-262018
1279 정권말 14조원 무기도입 놓고 논란12-01-162121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