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사설] ‘천안함 문책’ 대상자 줄줄이 복권시키는 군
지난해 천안함 침몰 사건으로 징계를 받았던 김동식 전 해군 2함대사령관이 해군지휘부 보직을 새로 받았다. 역시 천안함 사건으로 징계를 받은 김학주 전 합참 작전부장도 최근 중장으로 승진했다. 당시 천안함 함장과 해군 전대장은 징계유예 정도에 그쳤다. 장병 46명이 한꺼번에 수장된 엄청난 참변을 당하고도 제대로 책임지는 지휘부 인사가 한 사람도 없는 기막힌 일이 지금 대한민국 국군에서 벌어지고 있다.

천안함 사건의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논란이 불식되지 않았다. 하지만 외부의 위해 요인이 무엇이든 관계없이 천안함 침몰은 경계 실패에서 비롯된 참극임이 분명하다. 해상과 수중의 위협 요인을 초계하여 다른 함선의 안전을 보장해야 할 초계함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최소한의 대응조차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사건 뒤 감사원은 25명의 지휘관·참모부 인사들에 대해 전투준비 부족과 허위보고 등을 이유로 징계를 요구했다. 허술한 대응 책임을 짚어 뒷날을 경계하기 위한 최소한의 조처였다.

전투에 실패한 지휘관은 용서해도 경계에 실패한 지휘관은 용서하지 않는 법이다. 실제 전투 상황에선 역량에 따라 이길 수도 있고 질 수도 있지만, 경계에 실패하면 전력 모두가 손쓸 틈도 없이 궤멸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대간첩 경계망이 뚫렸다는 이유로 중징계를 받고 군문을 떠난 야전부대 지휘관이 한둘이 아니다. 천안함 참극에 관련된 인사들을 줄줄이 복권시키는 군의 처사는 전례에 비춰 봐도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

그 배경을 짐작하지 못할 바 아니다. 정부는 지난해 지방선거 무렵에 천안함 사건을 부풀려 여론몰이에 써먹으려는 속내가 들여다보였다. 이에 따라 사건 희생자들을 영웅으로 크게 부각시켜놓고 동시에 지휘 책임을 따지려다 보니 발이 엉키는 느낌을 받은 것 아니겠는가. 참으로 온당하지 못한 처사다. 군 인사에 신상필벌 원칙이 아니라 정치적 고려를 앞세우는 꼴이기 때문이다.

현 정부는 안보와 방위태세를 유난히 강조한다. 그러나 정말로 엄정해야 할 징계 문제를 무원칙하게 처리한다면 어떻게 되겠는가. 봐주기 인사를 통해 일시적으로 군 일각의 불만을 무마할 수 있을진 모르겠다. 하지만 군의 기강과 전력은 이로써 밑동에서부터 좀먹어 들어갈 것이다. 군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흔들리는 것은 더 말할 것도 없다.

 
 
 
 
 
 
김동식 제독 임명에 논란
 
김학주 전 합참부장도 승진
 
 

지난해 3월 천안함 사태 당시 부적절한 업무 수행으로 중징계(정직 3개월)를 받은 김동식 전 해군 2함대사령관이 해군작전사령부(해작사) 부사령관으로 임명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역시 천안함 사태로 징계를 받은 김학주 전 합동참모본부(합참) 작전부장도 지난주 중장 승진성공해 “천안함 지휘라인에 면죄부가 주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방부 관계자는 27일 “해군전력분석시험평가단 정책연구관으로 있던 김동식 제독(소장)이 최근 인사에서 해작사 부사령관에 임명됐다”고 말했다. 해작사는 해군의 작전을 총괄하는 최상급 부대로, 감사원 감사와 군검찰 수사에서 전투준비 태만과 허위보고 사실이 드러난 김 제독의 발령이 적절한지를 두고 군 안팎에서 뒷말이 나오고 있다.

지금까지 군 장성은 아무 잘못 없이도 승진에서 누락돼 보직이 주어지지 않으면 남은 정년만큼 명예퇴직 수당을 받고 전역하는 게 보통이다. 이 때문에 김 제독에 대한 ‘배려’를 두고 군 수뇌부가 당시 상황조치와 관련해 어떤 약점을 잡힌 것 아니냐는 추측도 군 내부에선 나온다. 김 제독은 천안함 사태 관련 징계에 불복해 국방부를 상대로 징계취소 소송을 진행중이다.

국방부도 지난주 초 천안함 사태로 경징계(근신)를 받은 김학주 전 합참 작전부장을 중장으로 진급시키고 6군단장으로 발령냈다. 감사원은 지난해 6월 천안함 사태 감사 결과를 발표하며 국방부에 25명(장성 13명 포함)을 징계하라고 통보했는데, 국방부는 6명(장성 4명)만 징계했다. 징계받은 장성 4명 가운데 박정화 해군 작전사령관(감봉)과 황중선 합참 작전본부장(견책)은 동기 중에 총장이 배출돼 전역했고, 나머지 2명이 이번 인사에서 복권된 셈이다. 현재 해군본부에서는 영관급 보직심사를 진행중인데, 천안함 사태 당시 22전대장(대령)과 천안함장(중령)에게 어떤 보직이 주어질지도 관심거리다. 이순혁 기자 hyuk@hani.co.kr

작성일자 : 2011년 11월 29일
1458의 글 ( 10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278 "난 아직 천안함 스크루에 감긴 어망 의심쩍다12-01-132311
1277 러 "올해 핵미사일 발사시험 2배로 늘릴 것"12-01-092170
1276 <정부, 연초 대형무기도입사업 착수>(종합2보) 12-01-092116
1275 北, 주한미군 철수 거듭 주장12-01-092278
1274 美 합참의장 "이란, 호르무즈 봉쇄 능력 있다"12-01-092134
1273 美 "亞 동맹 방어ㆍ침략 억지 미군 계속 유지"12-01-093949
1272 부산항 도착한 신형 M1A2 에이브람스 탱크12-01-092617
1271 <美 "한반도와 중동 동시위협 대처 능력있다">12-01-062563
1270 국방부 "美, 주한미군전력 영향없다고 확인"(종합)12-01-062383
1269 "美국방, 지상군 더 줄이고 특수부대 강화"< NYT>12-01-062049
1268 한미, 패트리엇 미사일 운송 '첩보작전' 12-01-062035
1267 유훈과 강성부흥, 그리고 '인민을 위한 해' 12-01-022184
1266 `전체 당원들과 인민군장병들과 인민들에게 고함'11-12-192209
1265 이란 “전자덫에 걸린 미 스텔스기 분해할 것”11-12-162256
1264 아물지않는 ‘오폭 상처’…파키스탄, 미 공군기지 환수11-12-162088
1263 미 ‘이라크전 종전’ 선언11-12-162168
1262 기세등등했던 ‘미국 패권’ 급속 몰락11-12-162260
1261 오바마 “무인정찰기 돌려달라”11-12-162213
1260 군 검찰, '조선대 교수 해킹사건' 윗선개입 못 찾아 .. 정말 놀고 있는 넘들..11-11-302852
1259[선택] [사설] ‘천안함 문책’ 대상자 줄줄이 복권시키는 군11-11-292309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