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정부, 연초 대형무기도입사업 착수>(종합2보)

<정부, 연초 대형무기도입사업 착수>(종합2보)  

대형공격헬기ㆍ차기전투기 사업 등 입찰공고..총사업비 10조원 넘어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정부가 육ㆍ해ㆍ공군 대형 무기도입사업에 관한 입찰 공고를 내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했다.

 

방위사업청은 지난 6일 육군 대형공격헬기(AH-X)와 해군 해상작전헬기 사업 입찰 공고를 냈다고 8일 밝혔다. 또 오는 18∼19일에는 공군 차기전투기(F-X) 3차 사업에 대한 입찰공고를 낼 계획이다.

 

대형공격헬기 1조8천여억원, 해상작전헬기 5천500억원, F-X사업 8조3천여억원으로 모두 합쳐 10조원 이상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군 일각에서는 현 정부 임기 마지막 해에 대규모 무기도입을 계약하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도 제기됐지만, 방사청은 국회에서 2012 정부 예산안이 그대로 통과되면서 당초 계획대로 올해 안에 사업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방사청은 오는 12일과 17일 대형공격헬기와 해상작전헬기에 관한 사업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방사청은 사업설명회에 참가한 업체에 한해 제안요청서(RFP)를 배부할 계획이어서 설명회에 참가한 업체만 입찰에 응할 수 있다.

 

입찰등록마감일은 두 사업 모두 5월10일이며, 6월 협상 및 시험평가 등을 거쳐 10월 기종이 선정된다.

 

36대가 도입되는 대형공격헬기의 기종으로는 미 보잉사의 아파치 롱보우(AH-64D)와 유로콥터의 타이거, 미 해병대가 운용하는 벨사의 슈퍼코브라, 터키와 이탈리아 공동생산기종인 T-129 등 4개 기종이 거론된다.

 

해상작전헬기는 올해부터 2018년까지 해군에 인도되는 차기호위함(FFX.2천300~2천500t급)에 1대씩 탑재되어 대잠ㆍ대함작전을 수행하게 된다. 국외에서 우선 8대를 구매하고 나머지 10여대는 추후에 도입방식을 검토할 예정이다.

후보 기종으로는 이탈리아와 영국이 개발한 AW-159, 네덜란드와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가 개발한 NH-90, 미국의 MH-60R, SH-70B 등이 꼽힌다. 이들 헬기는 최신형 레이더와 음탐장비(소나)를 탑재하고 있다. 레이더의 탐지거리는 290~450㎞에 이른다.

 

5세대 전투기 60대를 도입하는 F-X 사업에는 미 록히드 마틴사의 F-35와 보잉의 F-15SE, 유럽항공방위우주산업(EADS)의 유로파이터 타이푼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기종은 당초 계획대로 10월에 결정된다.

 

그러나 연내 대규모 무기도입 계약 추진에 대한 우려는 여전히 끊이지 않는 형편이다.

 

국회 국방위는 지난해 비공개 보고서를 통해 대형공격헬기 사업과 F-X사업 일정이 매우 촉박하다면서 "절충교역과 가격협상 측면을 고려하면 2012년 10월에 기종을 결정하는 것은 현실성이 결여된다"고 밝힌 바 있다.

대형공격헬기 등 일부 사업은 정부 계획보다 높은 가격수준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있어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이에 대해 방사청 관계자는 "세 사업은 그동안 재원 부족으로 순연됐던 사업으로 사전준비를 마쳐 사업 추진에 무리가 없다"면서 "업체간 경쟁구도를 구성, 성능과 비용, 군 운용적합성, 대응판매, 국산부품사용, 기술이전 등에 관한 평가와 협상 결과를 종합해 국익에 유리하게 기종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nomad@yna.co.kr

작성일자 : 2012년 01월 09일
1458의 글 ( 10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278 "난 아직 천안함 스크루에 감긴 어망 의심쩍다12-01-132277
1277 러 "올해 핵미사일 발사시험 2배로 늘릴 것"12-01-092134
1276[선택] <정부, 연초 대형무기도입사업 착수>(종합2보) 12-01-092082
1275 北, 주한미군 철수 거듭 주장12-01-092247
1274 美 합참의장 "이란, 호르무즈 봉쇄 능력 있다"12-01-092099
1273 美 "亞 동맹 방어ㆍ침략 억지 미군 계속 유지"12-01-093890
1272 부산항 도착한 신형 M1A2 에이브람스 탱크12-01-092574
1271 <美 "한반도와 중동 동시위협 대처 능력있다">12-01-062521
1270 국방부 "美, 주한미군전력 영향없다고 확인"(종합)12-01-062341
1269 "美국방, 지상군 더 줄이고 특수부대 강화"< NYT>12-01-062020
1268 한미, 패트리엇 미사일 운송 '첩보작전' 12-01-062000
1267 유훈과 강성부흥, 그리고 '인민을 위한 해' 12-01-022152
1266 `전체 당원들과 인민군장병들과 인민들에게 고함'11-12-192175
1265 이란 “전자덫에 걸린 미 스텔스기 분해할 것”11-12-162220
1264 아물지않는 ‘오폭 상처’…파키스탄, 미 공군기지 환수11-12-162058
1263 미 ‘이라크전 종전’ 선언11-12-162129
1262 기세등등했던 ‘미국 패권’ 급속 몰락11-12-162218
1261 오바마 “무인정찰기 돌려달라”11-12-162173
1260 군 검찰, '조선대 교수 해킹사건' 윗선개입 못 찾아 .. 정말 놀고 있는 넘들..11-11-302813
1259 [사설] ‘천안함 문책’ 대상자 줄줄이 복권시키는 군11-11-292262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