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주한미군 '무차별 살상력' 탄저균 실험 왜했나…의구심 증폭

 

주한미군 '무차별 살상력' 탄저균 실험 왜했나…의구심 증폭
송고시간 | 2015/05/28 14:56

 


탄저균 잘못 배달된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

 

탄저균 잘못 배달된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

 (평택=연합뉴스) 신영근 기자 = 살아있는 탄저균이 잘못 배달된 경기도 평택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 상공에서 28일 오후 '탱크 킬러'로 유명한 지상 공격기 A-10기가 착륙을 준비하고 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7일 오산 공군기지에서 탄저균으로 의심되는 표본의 노출 가능성을 조사하기 위한 신중한 예방조치를 실시했다"면서 "오산 공군기지에 있는 응급격리시설에서 탄저균 표본을 폐기 처분했다"고 밝혔다.


 

"탄저균 100㎏ 대도시 상공 살포시 최대 300만명 사망"
"北생물무기 공격대응 백신 개량" vs "자체 생물무기 개발의혹"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주한미군이 오산 공군기지에 탄저균 실험 시설을 갖추고 오랫동안 실험을 해온 것으로 드러나 그 의도에 의구심이 증폭되고 있다.

 

오산기지 실험실의 존재는 미국 국방부가 28일 유타 주의 군 연구소에서 부주의로 살아있는 탄저균 표본을 주한미군 기지로 배송했다는 사실을 발표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주한미군 측은 이 탄저균 표본을 가지고 오산기지의 '주한미군 합동위협인식연구소(ITRP)'에서 배양 실험을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실험요원 22명이 노출됐다고 한다.

 

현재 실험 요원 중 감염증상을 나타내는 사람은 없다고 주한미군 측은 설명하고 있지만, 자칫 실험 요원뿐 아니라 기지내 장병과 민간인의 목숨까지 위협할 뻔한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

그간 공개되지 않았던 오산기지 내 ITRP에서 왜 탄저균 실험을 해왔는지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북한군의 생화학무기 공격에 대비해 주한미군의 탄저균 제독 기술 능력을 높이고 백신 개량을 위한 목적에서 실험이 이뤄졌을 것이란 주장과 함께 유사시를 대비해 생물무기를 자체 확보하려는 의도라는 등의 관측이 나오고 있다.

주한미군은 2천500~5천t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탄저균 등 북한군의 생화학무기 공격에 대응해 백신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 2005년부터는 탄저균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온난화 현상이 뚜렷한 한반도 기후환경에 따른 탄저균의 내성에 대비해 지속적인 실험을 통해 제독 능력과 기술을 향상시키기 위해 오산기지 내에 비밀 실험시설을 갖춰 놓은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온다.

이에 주한미군 측은 실험 목적을 밝히지 않은 채 "(이번에 배송된) 탄저균 표본은 오산 공군기지 훈련 실험실 요원들이 훈련하면서 사용했다"면서 "훈련은 정상적인 관리 절차에 의한 정례적인 실험실 규정에 의해 시행됐다"고 설명했다.

미군 측에서 이렇게 석연찮은 해명을 내놓자 일각에서는 생물무기를 개발하려는 목적에 따라 실험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그래픽> 탄저균이란 무엇인가

<그래픽> 탄저균이란 무엇인가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미군이 살아있는 탄저균을 다른 연구기관으로 보내는 사고가 발생했다. 미국의 9개 주는 물론, 주한미군 기지로도 탄저균 표본이 보내졌다.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탄저균은 1995년 일본에서 실제 살포됐고, 2001년 미국에서 탄저균이 묻은 편지를 발송해 22명이 감염되고 5명이 사망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생물무기로서의 이용 가능성이 제기됐다.

탄저균은 사람이나 동물의 체내에 침입하면 독소를 생성해 혈액 내의 면역 세포를 손상해 쇼크를 유발하고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게 한다. 이 때문에 탄저균은 살아있는 상태로 옮기는 것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특히 탄저균 100㎏을 대도시 상공 위로 저공비행하면서 살포하면 100~300만 명이 사망할 수 있으며, 이는 1메가톤(Mt)의 수소폭탄에 맞먹는 살상 규모라고 한다.

이런 살상력을 가진 살아 있는 탄저균이 이번에 주한미군에 얼마나 배송됐는지에 대한 정보도 공개되지 않고 있다.

여기에다 우리 국방부나 외교부, 질병관리본부 어느 쪽에서도 미군으로부터 어떤 정보를, 어떤 경로를 통해 받았는지 밝히지 않고 있다.

국방부는 올해 말 목표로 생물학전과 생물무기 테러 등에 신속히 대응하도록 미측과 '공동 생물무기 감시포털' 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지만 진척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포털 체계에는 미국 국군건강감시센터가 보유한 전 세계 전염병과 풍토병 등에 대한 질병감시정보가 탑재된다. 미 육군 감염병연구소가 확보한 탄저, 두창, 페스트, 야토 등 10여 가지의 위협적인 생물학 작용제의 백신 정보도 실시간 공유된다고 한다.

국방부는 탄저균 감염자를 치료하는 항생제(시프로플록사신, 독시사이클린)를 보유하고 있으며 질병관리본부가 내년을 목표로 연구 개발 중인 탄저균 백신이 나오면 이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threek@yna.co.kr

 

작성일자 : 2015년 05월 28일
1458의 글 ( 2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438 러시아-북한 외교관들, 한반도 상황 논의15-05-261168
1437 태국, 미 공군에 푸껫 섬에서 군항공기 철수 요구15-05-261185
1436 러시아 전문가들, 북한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숙청 사실 근거 의심15-05-141139
1435 북, '잠수함탄도미사일 수중 시험발사 성공' 발표15-05-121123
1434 북한군 서남전선군사령부 “남, 북 영해 침범시 예고없이 조준사격하겠다” ‘비상특별경고’ 발표15-05-081098
1433 세계적인 투자가 짐 로저스 “북한에 전 재산 투자하고 싶어”15-05-061038
1432 남북 민족단체, 어천절 남북공동호소문 발표 (전문)15-05-051225
1431 북, '위성관제종합지휘소' 새로 건설15-05-031167
1430 북한, 지구 관측 위성 제작 계획15-04-171138
1429 북한, 행정장벽 극복 위한 '계획위원'제도 도입15-04-141101
1428 북-중-러 국경 없는 국제관광특구 현실화 되나15-04-051122
1427 북 당국자 "희토류 광물자원 무진장" <조선의 오늘>15-03-241406
1426 미국과 그의 친구들, "러 승전 행사 참석 말라" 유럽에 보이콧 요청 중15-03-221475
1425 왕이 중 외교부장 "한국, AIIB 진일보한 검토 중"15-03-211294
1424 비탈리 추르킨 : 미국 군대가 나타나는 곳에는 항상 문제가 생긴다15-03-081226
1423 중국, 유라시아경제공동체에 자유무역지구 창설 제안15-02-101320
1422 그리스 '나토 탈퇴', 국제 지정학적 판도에 '폭탄'15-02-101279
1421 北·러 역사상 첫 양국 우호의 해 지정 예정15-02-101461
1420 北 신형 함대함미사일 개발 및 시험발사15-02-081307
1419 북 국방위 "미국 것들과 더는 마주앉을 필요 없어"15-02-042555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