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러시아 전문가들, 북한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숙청 사실 근거 의심

 

러시아 전문가들, 북한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숙청 사실 근거 의심

 


2015.05.13 22:54(최종수정 2015.05.14 00:01)

 
“현영철 북한 인민무력부장이 군행사 기간중 조는 모습을 보여 국가반역죄로 숙청됐다”고 연합뉴스가 한국 국정원 발표 내용을 인용 보도했다.
 
다른 설에 의하면 현영철은 김정은의 신뢰를 받는 특사 자격으로 4월 말 모스크바를 방문했을 때, 'S-300' 러시아산 지대공 미사일 북한 공급건을 성사시키지 못한 이유로 숙청됐다고 한다.


한국 언론에서는 북한 인민무력부장이 평양에 소재한 군사훈련소에서 고사포로 처형됐다고 전하고 있다. 또 한국 국정원 브리핑에서 울려퍼진 이 정보는 비공개 회의 형식으로 국회에서도 논의됐다.

러시아에서 동방학자로 유명한 게오르기 톨로라야 한국 전문가는 스푸트니크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언론 보도 내용에 의심이 간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러시아 전문가의 관련 견해를 들어보자:

≪과연 행사중 졸았다는 이유로 숙청했다는 논거는 도저히 이해되지 않는다. 또 S-300 공급건의 경우 현영철은 모스크바 방문시 관련 문제를 담당하는 인사들과의 미팅을 갖지도 않았었다.

특히, 러시아가 현재 북한에 무기 공급을 금지하는 제재조치에 동참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북한에 S-300을 공급하는 문제가 제기되었다는 것이 도무지 납득되지 않는 상황이다.≫

 

한편, 한국 언론에서는 현영철 죽음에 대한 원인을 러시아로 돌리고 있다. 계속해서 러시아 전문가의 관련 견해를 들어보자:

≪현재 러시아를 상대로 여러 가지 잘못을 뒤집어 씌우는 것은 일종의 '유행'이다. 러시아를 북한과 싸잡아 비난하고 있다고 본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선적으로 숙청 사실 자체를 면밀히 조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북한 사회에서 숙청됐다고 알려진 다수 인물들이 나중에 갑작스럽게 살아있는 것으로 밝혀진 일은 어제 오늘의 얘기가 아니다.≫

"현재 북한 정권 다툼이나 김정은과 군지도부간의 마찰이 심각해지는 신호가 감지되냐?"는 스푸트니크 질문에 게오르기 톨로라야 전문가는 '감지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원문기사 보기: http://kr.sputniknews.com/opinion/20150513/234669.html#ixzz3a4RiM2LB

작성일자 : 2015년 05월 14일
1458의 글 ( 2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438 러시아-북한 외교관들, 한반도 상황 논의15-05-26658
1437 태국, 미 공군에 푸껫 섬에서 군항공기 철수 요구15-05-26682
1436[선택] 러시아 전문가들, 북한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숙청 사실 근거 의심15-05-14668
1435 북, '잠수함탄도미사일 수중 시험발사 성공' 발표15-05-12705
1434 북한군 서남전선군사령부 “남, 북 영해 침범시 예고없이 조준사격하겠다” ‘비상특별경고’ 발표15-05-08697
1433 세계적인 투자가 짐 로저스 “북한에 전 재산 투자하고 싶어”15-05-06639
1432 남북 민족단체, 어천절 남북공동호소문 발표 (전문)15-05-05808
1431 북, '위성관제종합지휘소' 새로 건설15-05-03770
1430 북한, 지구 관측 위성 제작 계획15-04-17671
1429 북한, 행정장벽 극복 위한 '계획위원'제도 도입15-04-14629
1428 북-중-러 국경 없는 국제관광특구 현실화 되나15-04-05678
1427 북 당국자 "희토류 광물자원 무진장" <조선의 오늘>15-03-241000
1426 미국과 그의 친구들, "러 승전 행사 참석 말라" 유럽에 보이콧 요청 중15-03-22958
1425 왕이 중 외교부장 "한국, AIIB 진일보한 검토 중"15-03-21887
1424 비탈리 추르킨 : 미국 군대가 나타나는 곳에는 항상 문제가 생긴다15-03-08775
1423 중국, 유라시아경제공동체에 자유무역지구 창설 제안15-02-10818
1422 그리스 '나토 탈퇴', 국제 지정학적 판도에 '폭탄'15-02-10796
1421 北·러 역사상 첫 양국 우호의 해 지정 예정15-02-10972
1420 北 신형 함대함미사일 개발 및 시험발사15-02-08902
1419 북 국방위 "미국 것들과 더는 마주앉을 필요 없어"15-02-042133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