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뎀프시 美합참의장 취임..멀린 퇴임
프시 美합참의장 취임..멀린 퇴임
 
 

패네타 "멀린, 한반도 갈등고조 막아"

(워싱턴=연합뉴스) 황재훈 특파원 = 마틴 뎀프시 육참총장이 30일(현지시간) 마이크 멀린 의장의 뒤를 이어 미국의 새로운 합참의장에 공식 취임했다.

   지금까지 4년간 합참의장직을 수행해온 멀린은 이날을 끝으로 43년간의 군 생활을 마무리했다.

   리언 패네타 국방장관은 버지니아주 포트 마이어스에서 열린 합참의장 이·취임식에서 멀린 의장의 공로를 치하했다.

 

 패네타 장관은 "멀린 의장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문제에서도 대단한 진전을 만들어 냈다"면서 "그는 한반도 갈등이 위험스럽게 고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일했고, 우리의 동맹국인 일본과 한국이 더욱 긴밀한 관계를 구축하도록 도왔다"고 평가했다.

   이날 행사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 조 바이든 부통령도 함께 참석, 멀린 의장의 그간 노고를 위로하고 뎀프시 신임 의장의 취임을 축하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 군은 멀린의 봉사 덕분에 더욱 강력해 졌고 우리나라는 더욱 안전해졌다"고 말했다. 또 뎀프시 신임 총장의 취임을 축하하며 "우리는 군사력의 우위를 유지할 것이며 자유와 안보를 위한 군대로 계속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멀린 의장은 퇴임 연설을 통해 아프가니스탄전 승리를 위한 파키스탄과의 긴밀한 관계를 강조했다.

   그는 "파키스탄 없이는 아프간 문제의 해법이 없으며 (파키스탄과의) 파트너십 없이는 역내의 안정도 없다"면서 "파키스탄의 중요성을 기억하라고 마틴에게 말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파키스탄과의 관계를 "성가시지만 핵심적 관계"라고 표현하며 뎀프시 후임 의장의 역할을 기대했다.

   이날부터 새 합참의장으로 일하게 된 뎀프시 의장은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 자리를 옮긴 데이비드 퍼트레이어스와 1974년 미 육사를 함께 졸업한 동기생이다.

   2003년부터 2004년까지 이라크주둔 제1기갑사단 사단장을 맡았으며 올 4월부터 육참총장직을 수행해 왔다. 전임인 멀린 의장과는 달리 외향적 성격의 소유자로 알려진 그는 아일랜드계 미국인으로 올해 59세이다.

   뎀프시는 2001년 퇴임한 휴 쉘턴 이후 첫 육군출신의 합참의장으로 기록되게 됐다. 2007년 가을 취임한 멀린은 2년 임기의 합참의장직을 연임했다.

   미 언론은 국방예산이 대폭 삭감될 가능성이 있는 가운데 뎀프시 의장이 중책을 맡게 됐다고 평가했다.

작성일자 : 2011년 10월 04일
1458의 글 ( 13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218 밥 처먹고 할 일 없는 검찰, 미국 간첩들이나 색축하지?11-10-112906
1217 주한미군 고시원서 또 여고생 성폭행 혐의 "이번엔 마포"11-10-073078
1216 "미군 엽기 성폭행, 오바마 대통령이 사과해야"11-10-053109
1215 미군은 감축, 미군범죄는 증가 11-10-043155
1214 北, 미국 6자회담 전제조건 비난11-10-042698
1213[선택] 뎀프시 美합참의장 취임..멀린 퇴임11-10-042915
1212 "상륙작전용 기동헬기 2023년까지 40대 도입"11-10-042832
1211 제주 민·군 복합형 관광미항 국정조사 촉구11-10-042663
1210 미2사단 '성폭행 미군' 6일 검찰에 인도 11-10-042926
1209 경기북부진보연대, 30일 미군성폭행범 규탄 기자회견 11-09-302942
1208 이런 사람이 미국 간첩?11-09-223108
1207 [사설] 부산시민공원 환경 협상 진실 밝혀져야 11-09-222848
1206 [부산일보, 위키리크스 한·미 외교문건 분석] 하야리아 반환 저자세 굴욕 협상 11-09-222934
1205 미국, 대만에 '신형 F-16 전투기' 안판다11-09-203588
1204 촘스키 "제주 해군기지 반대는 고결한 투쟁" 11-09-203103
1203 위키리크스가 폭로한 '친미 관료·기자들'11-09-202765
1202 이런 자가 바로 미국 간첩!11-09-162889
1201 구글 지메일도 국정원이 감청11-09-163192
1200 카이스트 교수 윤덕용 합조단장의 발표를 졸업생이 거짓임을 밝히다11-09-153313
1199 [단독] '중금속 범벅' 미군기지 고의로 은폐를?11-09-143071

[이전 10개][11][12][13][14][15][16][17][18][19][2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