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한미, 역대 최대규모 연합 공중훈련 실시

한미, 역대 최대규모 연합 공중훈련 실시

지난 2008년 한미공군이 전북 군산 제8전투비행단에서 F-16E와 F-15K 전투기가 참여하는 맥스 썬더(MAX THUNDER) 훈련을 한 모습.(자료사진)

`맥스 썬더' 훈련 12일간 60대 공중 전력 참가

"적 도발원점 타격 및 공중급유 훈련 중점"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북한의 대남 도발 위협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한미 공군이 역대 최대 규모, 최장 기간의 연합 공중전투훈련을 실시한다.

공군작전사령부는 미 7공군과 함께 7일부터 18일까지 12일 동안 연합 공중전투훈련인 `12-1차 맥스 썬더(Max Thunder) 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훈련은 적 도발 원점 정밀 타격 및 공중급유 훈련에 초점을 맞춰 진행함으로써 유사시 즉각 대응을 위한 대비태세를 집중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2008년부터 시작된 맥스 썬더 훈련은 한미 공군이 연 2회 실시하는 정기 연합훈련으로 미국 주도의 다국적 연합훈련인 `레드 플래그' 훈련을 벤치마킹한 것이다.

이번 훈련은 한반도 서부 공역 등 일원에서 전쟁 초기 상황을 가정해 한국 공군작전사령부 주도하에 제1전투비행단에서 진행되며, 역대 최대 규모인 60대의 연합 공중전력이 참가한다.

한국 측에서는 F-15K, KF-16 등 38대의 전투기가 훈련에 참가하고, 미국 측에서는 공중급유기인 KC-135를 포함한 22대 공중전력이 훈련에 투입돼 적 도발 원점 타격 및 공중급유 훈련을 실시한다.

한미 조종사들은 7일 소속 부대의 전투기를 제1전투비행단으로 이동시키고, 지원요원들도 정비 및 비행지원에 필요한 각종 장비를 수송기에 싣고 본격적인 훈련 준비를 마쳤다.

훈련은 참가전력을 아군인 `블루 에어'(Blue Air, 청군)와 적군인 `레드 에어'(Red Air, 홍군)로 나눠 임무계획부터 브리핑 및 실제 임부까지 양측이 서로 철저히 분리된 상태로 진행된다.

블루 에어는 한미 연합 공군이, 레드 에어는 공군 29전술개발훈련비행전대가 전담하게 된다.

한미 연합 공군은 2주간의 훈련기간 동안 항공차단, 방어제공 등 공중 주요 작전에 대한 실전적 훈련을 통해 연합작전 능력을 제고시킬 예정이다.

이와함께 전투탐색구조, 조종사 도피탈출, 공중재보급 훈련 등 지원작전 전반에 대해서도 점검한다.

특히 항공차단작전의 일환으로 실시되는 대규모 공격편대군 훈련과 긴급항공차단작전에서는 식별된 적의 도발원점에 대해 정밀 타격하는 훈련을 진행함으로써 유사시 즉각 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항공기 폭격유도훈련 및 탐색구조훈련에는 특전사를 최초로 참가시키고, 해군 DDH-2/3급 구축함을 함대공 위협대응 훈련을 위해 가상 적 함정 역할로 투입했으며, 작전 중인 특전사 팀에게는 수송기를 이용해 실제 보급품을 투하한다.

전시 출격한 항공기가 피격 또는 기체 이상으로 적진에서 고립되는 상황을 가정한 조종사 생환훈련 및 탐색구조 훈련에는 한측과 미측의 베테랑 생환교관들을 특전사와 함께 참여시켜 훈련 완성도를 더욱 높인다는 계획이다.

공군 관계자는 "이번 훈련을 통해 한반도 비상상황 발생 시 이를 즉각 응징할 수 있는 한미 공군 연합전력의 위용과 지속적인 한미 연합훈련을 통해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훈련에는 방어제공작전과 연계한 조종사 공중급유 자격유지 및 교관승급 훈련도 진행된다.

실제 공중작전 임무 중에 공중급유를 실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한국 공군 조종사가 공중급유 교관으로 승급하는 것도 최초다.

훈련이 정상적으로 종료되면 5명의 조종사가 공중급유 교관으로 승급하게 된다.

작성일자 : 2012년 05월 08일
1458의 글 ( 7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338 진보당 "종속적 한미동맹체제 해체, 재검토 필요" 12-06-181963
1337 '한.미 특전사, 북 침투설', 일파만파 12-05-312235
1336 동독의 비밀전문이 밝혀준 북측의 자주노선 12-05-302342
1335 한.미 특전사, 북한 투입한 적 없다(?) 12-05-302288
1334 北, “미국의 인권타령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격” 12-05-301940
1333 미 고위관리 비밀리 방북에 공군 한바탕 '비상' 소동12-05-182042
1332 北조평통, “핵억제력을 비롯한 국방력 더욱 강화할 것” 12-05-112081
1331 통합진보당 강령, "한반도 비핵.평화체제와 자주적 평화통일" 명시 <전문> 12-05-112316
1330 각계인사 78인, 제주해군기지 공사중지 호소12-05-082147
1329 日 방위상 "韓日 정보보호협정 체결 진전" 12-05-082170
1328[선택] 한미, 역대 최대규모 연합 공중훈련 실시12-05-082223
1327 美 의원들 "주일미군 재배치, 의회 승인 필요"12-04-262181
1326 북한軍 "대남 특별행동 곧 개시" 위협(종합2보)12-04-262304
1325 <파키스탄,핵무기 개발과정서 美 철저히 기만>12-04-262375
1324 北, 태양절 열병식서 ICBM급 신형 미사일 등장12-04-192286
1323 "러' 지난해 군사비 지출 세계3위"< SIPRI 보고>12-04-192380
1322 日 미국령 테니안섬에 자위대 주둔 추진12-04-192240
1321 美기지 캠프마켓 인근 부영공원 기름ㆍ중금속 오염12-04-192409
1320 北김정은, '영향력 큰 100인'에 선정12-04-192301
1319 아프간 미군 또 ‘시신 희롱 사진’ 파문12-04-193151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