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北조평통, “핵억제력을 비롯한 국방력 더욱 강화할 것”
北조평통, “핵억제력을 비롯한 국방력 더욱 강화할 것”
2012년 05월 11일 (금) 12:04:53 이계환 기자 khlee@tongilnews.com

“우리 군대와 인민은 그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핵억제력을 비롯한 국방력을 더욱 강화하여 자기의 존엄과 자주권을 끝까지 철저히 지켜나갈 것이다.”

<조선중앙통신> 10일발에 따르면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10일 이 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 이같이 말했다.

조평통의 이 문답은 북한의 지난달 인공위성 발사와 관련해 미국과 남한 등이 “발사에 든 비용이 얼마이고, 그 돈이면 식량을 얼마 해결할 수 있다”고 비난한 것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이다.

하지만 이 문답에서의 '핵억제력 강화' 발언은 최근 북한의 3차 핵실험 문제가 불거진 가운데 나온 것이라 주목된다.

미국과 남한의 위성 발사 비용 비난에 대해 조평통은 “이것은 우리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며 우리 군대와 인민에 대한 엄중한 도발이고 우롱”이라고 발끈했다.

아울러, 조평통은 “우리 인민은 자기의 존엄과 자주권을 생명보다 더 귀중히 여기고 있다”고 환기시키고는 “우리 인민이 과거 수십 년 동안 제국주의무리들의 악랄한 제재와 압살책동 속에서 허리띠를 졸라매며 국방건설에 힘을 넣어온 것도 바로 그 때문”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조평통은 “우리 인민은 억만금의 돈이나 그보다 더 큰 무엇과도 자기의 존엄과 자주권을 바꾸는 그러한 인민이 아니다”고 못박고는 그럼에도 “이 세상에서 군사비를 가장 많이 탕진하는 미국이 그 누구의 비용문제를 떠드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게다가 “이명박 쥐XX 무리가 그 누구를 걸고 드는 것이야말로 가관”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 6일 ‘4.13 광명성 3호 발사’를 비난하고 3차 핵실험을 포함한 모든 핵개발 중단을 촉구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P5)’의 공동성명을 일축하면서, 핵과 우주개발 지속 의지를 분명히 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조선의 인공지구위성발사를 걸고드는 적대세력들을 단죄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최근 괴뢰패당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이 우리의 인공지구위성발사비용 등을 시비질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10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최근 괴뢰역적패당은 우리의 인공지구위성발사 등을 걸고들며 미싸일발사에 든 비용이 얼마라느니, 그 돈이면 식량을 얼마 해결할수 있다느니 하며 주제넘게 떠들어대고있다.

지어 리명박역도는 코흘리개 어린이들까지 청와대에 불러들여 그들앞에서 《북이 미싸일을 쏘는데 돈을 많이 쓰고있다.》느니 뭐니 하고 우리를 헐뜯는 추태를 부렸다.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천영우, 괴뢰통일부 장관 류우익을 비롯한 졸개들도 련이어 나서서 반공화국모략소동에 광분하고있다.

미국 역시 우리의 핵억제력강화와 평화적인 우주개발계획에 대해 시비하면서 《핵개발과 로케트발사를 포기하고 민생을 챙겨야 한다.》느니 뭐니 하고 얼토당토않게 훈시질을 하는가 하면 멋없이 그에 동조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것은 우리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참을수 없는 모독이며 우리 군대와 인민에 대한 엄중한 도발이고 우롱이다.

다 아는바와 같이 우리 인민은 자기의 존엄과 자주권을 생명보다 더 귀중히 여기고있다.

우리 인민이 과거 수십년동안 제국주의무리들의 악랄한 제재와 압살책동속에서 허리띠를 졸라매며 국방건설에 힘을 넣어온것도 바로 그때문이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피땀을 바쳐 오늘의 막강한 국방력을 건설한데 대해 자부와 긍지에 넘쳐있다.

보라! 제 힘이 없는 나라들이 제국주의침략앞에서 어떻게 녹아나고 비참한 종말을 고하고있는가를.

지금 적대세력은 우리가 핵을 포기하고 미싸일발사를 중지하면 마치 그 어떤 혜택이 차례질것처럼 요사스럽게 떠들고있다.

지어는 위성을 남이 대신하여 쏴올려주면 되지 않겠는가 하는 소리도 하고있다.

그런 유혹이 다른데서는 통할지 몰라도 우리에게는 절대로 통할수 없다.

우리 인민은 억만금의 돈이나 그보다 더 큰 무엇과도 자기의 존엄과 자주권을 바꾸는 그러한 인민이 아니다.

일제에게 나라를 빼앗겨 식민지노예살이를 강요당한 과거 치욕스러운 민족사의 교훈으로부터 그리고 세계도처에서 벌어지고있는 약육강식의 참극과 대국들의 전횡을 보면서 자기 힘이 있어야 하며 자기 힘만이 자기를 지키고 구원할뿐아니라 강성부흥할수 있다는 철리를 뼈저리게 새긴 우리 인민이다.

그 무슨 비용문제를 가지고 우리 인민의 마음을 흔들어 보려는것은 어리석은 자들의 망상이다.

이 세상에서 군사비를 가장 많이 탕진하는 미국이 그 누구의 비용문제를 떠드는것은 어불성설이다.

더우기 미국의 전쟁정책수행의 하수인이 되여 미제침략군의 남조선강점 비용까지 섬겨바치고 사대매국과 반인민적악정, 부정부패로 고간을 깡그리 털어내고 민생을 도탄에 빠뜨려 심판대에 올라있는 리명박 쥐새끼 무리가 그 누구를 걸고드는것이야말로 가관이다.

괴뢰패당과 미국것들이 그 무슨 비용이니 뭐니 하며 우리를 걸고드는것은 우리의 선군위력에 질겁한 자들의 최후발악적망동이며 우리의 철통같은 일심단결을 허물어보려는 가소로운 수작이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그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핵억제력을 비롯한 국방력을 더욱 강화하여 자기의 존엄과 자주권을 끝까지 철저히 지켜나갈것이다.

이제 세계는 위대한 선군태양의 빛발아래 무적필승의 군력과 일심단결, 새 세기 산업혁명의 위용을 떨치는 강성국가의 높은 령마루에 올라 끝없는 긍지와 자부심에 넘쳐 사회주의부귀영화를 마음껏 누리는 우리 인민을 보게 될것이다.(끝)

(출처-조선중앙통신 2012. 5. 10)

작성일자 : 2012년 05월 11일
1458의 글 ( 7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338 진보당 "종속적 한미동맹체제 해체, 재검토 필요" 12-06-181965
1337 '한.미 특전사, 북 침투설', 일파만파 12-05-312236
1336 동독의 비밀전문이 밝혀준 북측의 자주노선 12-05-302347
1335 한.미 특전사, 북한 투입한 적 없다(?) 12-05-302289
1334 北, “미국의 인권타령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격” 12-05-301943
1333 미 고위관리 비밀리 방북에 공군 한바탕 '비상' 소동12-05-182043
1332[선택] 北조평통, “핵억제력을 비롯한 국방력 더욱 강화할 것” 12-05-112082
1331 통합진보당 강령, "한반도 비핵.평화체제와 자주적 평화통일" 명시 <전문> 12-05-112318
1330 각계인사 78인, 제주해군기지 공사중지 호소12-05-082150
1329 日 방위상 "韓日 정보보호협정 체결 진전" 12-05-082170
1328 한미, 역대 최대규모 연합 공중훈련 실시12-05-082224
1327 美 의원들 "주일미군 재배치, 의회 승인 필요"12-04-262181
1326 북한軍 "대남 특별행동 곧 개시" 위협(종합2보)12-04-262307
1325 <파키스탄,핵무기 개발과정서 美 철저히 기만>12-04-262378
1324 北, 태양절 열병식서 ICBM급 신형 미사일 등장12-04-192287
1323 "러' 지난해 군사비 지출 세계3위"< SIPRI 보고>12-04-192381
1322 日 미국령 테니안섬에 자위대 주둔 추진12-04-192241
1321 美기지 캠프마켓 인근 부영공원 기름ㆍ중금속 오염12-04-192414
1320 北김정은, '영향력 큰 100인'에 선정12-04-192304
1319 아프간 미군 또 ‘시신 희롱 사진’ 파문12-04-193160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