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아프간 미군 또 ‘시신 희롱 사진’ 파문

아프간 미군 또 ‘시신 희롱 사진’ 파문

테러범 신체 일부와 ‘찰칵’
현지 민심 악화 초대형 악재
美당국 파장 최소화 안간힘

 

 

[세계일보]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병사들이 아프간 무장단체 요원 시신의 일부와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탈레반 시신에 소변을 보는 동영상, 코란 소각, 총기난사 사건 등으로 미국과 아프간의 관계가 경색된 상태에서 이같은 일이 벌어지면서 양국 관계는 최악으로 치달을 전망이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18일(현지시간) 1면에 '미군, 아프간 폭탄 테러범들의 시신 일부와 포즈를 취하다'라는 제목의 기사와 미군 공수부대 병사가 자살폭탄 테러범의 시신에서 잘린 손을 어깨에 올려 놓은 채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인터넷판에는 미군들이 시신의 다리를 'V'자 모양으로 세워놓고 함께 찍은 사진도 게재됐다.





LA타임스 제공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들이 지난 2010년 아프가니스탄 자살테러 현장에서 시신을 조롱하는 자세를 취하고 있다.
LA타임스 제공

LAT는 아프간에 파병됐던 82공수여단 4대대 소속 병사로부터 미군들이 시신 일부와 포즈를 취한 사진 18장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LAT는 사진들이 2010년 아프간 남부 자불주에서 촬영됐으며, 사진 중에는 미군 2명이 잘려진 손의 중지를 세운 상태에서 찍은 것도 있다고 전했다. 아프간 주둔 다국적군 대변인은 이들 사진이 촬영된 장소와 개입한 병사의 숫자, 현재 복무 여부 등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 당국은 이번 사태에 대해 전례없이 강도 높게 비판하며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리언 패네타 국방장관은 이메일을 통해 배포한 성명에서 "이들 사진은 현재 아프간에서 복무하는 대부분 미군 병사들의 프로 정신과는 전혀 상관없는 것"이라며 "신문사측이 사진을 공개하지 말아 달라는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은데 실망했다"고 유감을 표시했다.

존 앨런 아프간 주둔 미군 사령관은 "사진에 나타난 병사들의 행동은 아프간 주둔 다국적군(ISAF)이나 미군의 정책을 대변하지 않는다"며 미군은 이번 사건의 조사과정에서 아프간 당국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미국이 이처럼 신속하게 반응을 보이는 것은 이번 사안이 지닌 파괴력을 감안해 후폭풍을 최소화하기 위한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앞서 지난 1월부터 아프간에서 미군 병사가 탈레반 시신에 소변을 보는 동영상이 공개된데 이어 코란 소각과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총기난사 사건이 잇따라 터지면서 현지 여론이 급속히 악화됐다.

아프간의 인권운동가인 나디르 나디리는 최근 주기적으로 터져나온 불미스런 사건들에 대한 아프간인들의 여론이 여전히 좋지 않은 점을 감안할 때 이번 사건이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작성일자 : 2012년 04월 19일
1458의 글 ( 7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338 진보당 "종속적 한미동맹체제 해체, 재검토 필요" 12-06-181965
1337 '한.미 특전사, 북 침투설', 일파만파 12-05-312236
1336 동독의 비밀전문이 밝혀준 북측의 자주노선 12-05-302346
1335 한.미 특전사, 북한 투입한 적 없다(?) 12-05-302289
1334 北, “미국의 인권타령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격” 12-05-301943
1333 미 고위관리 비밀리 방북에 공군 한바탕 '비상' 소동12-05-182043
1332 北조평통, “핵억제력을 비롯한 국방력 더욱 강화할 것” 12-05-112081
1331 통합진보당 강령, "한반도 비핵.평화체제와 자주적 평화통일" 명시 <전문> 12-05-112318
1330 각계인사 78인, 제주해군기지 공사중지 호소12-05-082150
1329 日 방위상 "韓日 정보보호협정 체결 진전" 12-05-082170
1328 한미, 역대 최대규모 연합 공중훈련 실시12-05-082224
1327 美 의원들 "주일미군 재배치, 의회 승인 필요"12-04-262181
1326 북한軍 "대남 특별행동 곧 개시" 위협(종합2보)12-04-262307
1325 <파키스탄,핵무기 개발과정서 美 철저히 기만>12-04-262378
1324 北, 태양절 열병식서 ICBM급 신형 미사일 등장12-04-192287
1323 "러' 지난해 군사비 지출 세계3위"< SIPRI 보고>12-04-192381
1322 日 미국령 테니안섬에 자위대 주둔 추진12-04-192241
1321 美기지 캠프마켓 인근 부영공원 기름ㆍ중금속 오염12-04-192413
1320 北김정은, '영향력 큰 100인'에 선정12-04-192304
1319[선택] 아프간 미군 또 ‘시신 희롱 사진’ 파문12-04-193160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