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파키스탄,핵무기 개발과정서 美 철저히 기만>

파키스탄,핵무기 개발과정서 美 철저히 기만

(워싱턴 AFP=연합뉴스) 파키스탄이 핵무기를 개발하면서 미국에 철저히 거짓말로 일관했으며, 뒤늦게 이를 안 미국도 아프간 주둔 소련군 무력화와 9·11 사태 이후 테러와의 전쟁 수행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이를 묵인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런 사실은 정보공개법(FOIA)에 따른 신청 절차를 거쳐 25일 자로 해제된 레이건 행정부 시절 외교 메모 등 일부 기밀문서에서 확인됐다.

이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1980년대 파키스탄이 핵무기 개발 계획을 미국에 철저히 감추는 것으로 결론지으면서도 아프간 주둔 소련군에 맞선 이슬람 반군 세력에 대한 파키스탄 정부의 지원을 고려해 이를 묵인했다.

또 지난 1982년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의 친서를 휴대하고 파키스탄 최고 실권자인 지아 울 하크 장군을 독대한 직업 외교관 버논 월터스의 외교 메모에서도 파키스탄의 철저한 기만술이 잘 엿보인다.

메모에는 독대 자리에서 지아 장군이 "아주 예의 바르면서도 편안한" 태도로 핵무기 개발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한다는 거짓말과 함께 이런 소문을 관계 부처에 알아보도록 지시하겠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

"핵무기 개발 계획과 관련해 지아가 진짜로 모르는지와 관계없이, 내가 아는 한 그는 가장 뛰어나고 애국적인 거짓말쟁이"라는 것이 월터스의 평가다.

지난 1998년 숙적인 인도가 핵실험을 한 며칠 뒤 파키스탄도 핵실험을 했다. 미국은 파키스탄이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다는 결론을 내리고 1990년 아프간으로부터 소련군이 철군하자마자 파키스탄에 대한 지원 중단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레이건 대통령은 제재국 명단에서 파키스탄을 제외했다. 문서는 또 레이건 행정부는 파키스탄의 핵무기 개발이 불안정을 가져온다는 우려에 따라 지아 장군에게 계속해 미 의회가 대(對)파키스탄 지원을 중단할 수 있다며 경고한 사실도 밝혔다.

조지 슐츠 당시 국무장관도 레이건 대통령에 보낸 메모에서 "지아 장군이 핵무기 개발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어기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가 있으며, 이에 대한 우리의 정보는 거짓이 아닌 데다 정확하다"고 강조했다.

슐츠는 그러나 소련군에 성공적으로 맞선 아프간 무장 반군 세력에 장비를 제공하는 과정에서 지아 장군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파키스탄의 관계 훼손은 곧 이 정부의 대외 정책을 의심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항변했다.

메모는 또 지난 1982년 당시 파키스탄 정보 요원들이 벨기에, 핀란드, 일본, 스웨덴, 터키 등으로부터 핵무기 개발에 사용되는 의심 장비들을 구하는 사실이 미 정보기관에 파악됐다는 사실도 밝혔다.

파키스탄의 이런 움직임은 몇 년 뒤 압둘 콰데르 칸 박사의 공작으로 드러났다. 파키스탄에서 '핵무기의 아버지'라는 별명을 가진 칸 박사는 국제적인 핵물질 암시장을 운영한 인물로 지목되기도 했다.

작성일자 : 2012년 04월 26일
1458의 글 ( 7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338 진보당 "종속적 한미동맹체제 해체, 재검토 필요" 12-06-181933
1337 '한.미 특전사, 북 침투설', 일파만파 12-05-312223
1336 동독의 비밀전문이 밝혀준 북측의 자주노선 12-05-302325
1335 한.미 특전사, 북한 투입한 적 없다(?) 12-05-302262
1334 北, “미국의 인권타령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격” 12-05-301926
1333 미 고위관리 비밀리 방북에 공군 한바탕 '비상' 소동12-05-182029
1332 北조평통, “핵억제력을 비롯한 국방력 더욱 강화할 것” 12-05-112063
1331 통합진보당 강령, "한반도 비핵.평화체제와 자주적 평화통일" 명시 <전문> 12-05-112296
1330 각계인사 78인, 제주해군기지 공사중지 호소12-05-082138
1329 日 방위상 "韓日 정보보호협정 체결 진전" 12-05-082156
1328 한미, 역대 최대규모 연합 공중훈련 실시12-05-082209
1327 美 의원들 "주일미군 재배치, 의회 승인 필요"12-04-262169
1326 북한軍 "대남 특별행동 곧 개시" 위협(종합2보)12-04-262292
1325[선택] <파키스탄,핵무기 개발과정서 美 철저히 기만>12-04-262359
1324 北, 태양절 열병식서 ICBM급 신형 미사일 등장12-04-192273
1323 "러' 지난해 군사비 지출 세계3위"< SIPRI 보고>12-04-192360
1322 日 미국령 테니안섬에 자위대 주둔 추진12-04-192216
1321 美기지 캠프마켓 인근 부영공원 기름ㆍ중금속 오염12-04-192389
1320 北김정은, '영향력 큰 100인'에 선정12-04-192277
1319 아프간 미군 또 ‘시신 희롱 사진’ 파문12-04-193099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