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칠곡 미군부대 고엽제 매몰 증언에 주민 불안
주한 미군이 경북 칠곡에 있는 캠프 캐럴에서 고엽제로 쓰이는 독성물질을 묻었다는 증언이 나온 것과 관련해 칠곡군 주민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캠프 캐럴 측이 고엽제를 묻었는지는 당장 확인하기 어렵더라도 그동안 캠프 캐럴이 환경을 오염시킨 사례가 많았기 때문이다.

19일 칠곡군에 따르면 경북 왜관읍 왜관리에 있는 주한미군부대인 캠프 캐럴은 2004년까지만 해도 비가 오는 날이면 부대에서 외부로 나가는 작은 하천을 통해 기름을 유출했다.
 
 
이 하천이 유입되는 낙동강대구와 부산 등 낙동강 하류에 사는 주민의 식수원이 된다.

이 때문에 칠곡군은 기름이 유출될 때마다 방제작업을 벌였고, 미군 측에 수시로 기름 유출 방지를 요청했다.

칠곡군 관계자는 "최근에는 그런 사례가 없지만 2003, 2004년만 해도 기름 유출이 많았다"고 말했다.

캠프 캐럴은 지난 2000년 한국내 미 군무원이 소속된 미연방공무원 노조(NFFE) 측으로부터 석면 오염이 심각하다는 의혹을 받기도 했다.

주한미군측이 기지 내 건물을 철거하거나 수리하면서 대부분 미직장안정청(OSHA)의 기준을 무시한 채 작업을 강행했다는 것이 NFFE 측의 주장이었다.

그러나 당시에도 캠프 캐럴 측은 특별한 조치를 내놓지 않았고 석면 오염 파문은 흐지부지됐다.

이런 상태에서 주한 미군이 캠프 캐럴에 고엽제를 묻었다는 증언이 나오면서 주민의 불안감은 더 커지고 있다.

칠곡군 주민 박상철(47)씨는 "독성이 강한 고엽제를 묻었다면 주변이 오염됐을 텐데 그 말이 사실이라면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캠프 캐럴 관계자는 "고엽제를 묻었다는 얘기는 처음 접하며 아무것도 확인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작성일자 : 2011년 05월 19일
1458의 글 ( 17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138 [특종] 중국판 북한 급변사태 계획 ‘샤우치우아이’ 남북군사력11-05-263837
1137 <부평 캠프마켓 유독물질 폐기의혹..일파만파> 11-05-263804
1136 前주한미군 "한국민, 고엽제 사태에 분노해야"11-05-263693
1135 부산 미 문화원 방화사건’ 주도 김은숙씨 별세11-05-253970
1134 고엽제 오염 알면서도 '쉬쉬'…美 이러고도 혈맹인가? 11-05-253335
1133 <미군 캠프캐럴 오염 알면서 은폐했나> 11-05-253414
1132 "70년대 DMZ 고엽제 살포에 민간인 동원" 11-05-253465
1131 前미군 "1977~78년 다이옥신 전량폐기 명령 하달" 11-05-253465
1130 다이옥신 포함 된 고엽제 독성 ‘치명적’11-05-213561
1129 매립 고엽제, 알려진 양의 2배…"10만 리터↑"11-05-213548
1128 칠곡 미군기지... 또다른 화학물질도 묻혀있다? 11-05-213287
1127 대구경북 각 정당 "고엽제 의혹 철저 조사"(종합)11-05-203229
1126 캠프캐럴 퇴직자들 "헬기장이 매몰지 유력" 11-05-203048
1125 “남북 간 분위기 개선 필요 천안함은 남북이 풀 문제”11-05-203134
1124 보즈워스 “천안함 문제 남북이 알아서”11-05-202850
1123[선택] 칠곡 미군부대 고엽제 매몰 증언에 주민 불안 11-05-193183
1122 주한 미군, 맹독성 고엽제 마구 파묻어11-05-193131
1121 주한미군이 대구 칠곡에 고엽제 수천톤 매립…美 방송 폭로 11-05-193187
1120 "칠곡 미군기지에 고엽제 묻어"<前주한미군 증언>11-05-193076
1119 그들의 배후에 미국이 있다 11-05-182861

[이전 10개][11][12][13][14][15][16][17][18][19][2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