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부평 캠프마켓 유독물질 폐기의혹..일파만파>
<부평 캠프마켓 유독물질 폐기의혹..일파만파>
독성물질 폐기의혹 제기된 부평미군기지
(인천=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4일 공개된 미 육군 공병단 보고서에 주한미군이 1989년 독성물질인 폴리염화비페닐 448드럼을 폐기처리한 것으로 드러난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부평미군기지 '캠프 마켓'. 25일 인천지역 환경단체 회원들은 기지 정문 앞에서 캠프마켓 환경오염 조사와 미국 정부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2011.5.25 toadboy@yna.co.kr

 
독성물질 불법 폐기처리 내용 담은 보고서 공개돼
주민들 "기지 주변에 학교 몰려있어 더 불안"

(인천=연합뉴스) 배상희 기자 = 주한미군이 부평미군기지(캠프마켓)에서도 독성물질을 폐기 처리했다는 보고서가 공개되자 지역 단체들과 주민들이 기지 내부 환경 오염조사를 촉구하고 나서는 등 파장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재미언론인 안치용씨가 지난 24일 공개한 미 육군 공병단 보고서에 따르면 주한미군이 지난 1989년 캠프마켓에 독성물질인 폴리염화비페닐(PCBs) 448 드럼을 한국 처리업자를 통해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관련 기록이 공개되지 않아 독성물질이 매립됐는지 혹은 방류됐는지 처리방법조차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다.

   보고서가 공개되자 인천지역 정당 및 시민ㆍ환경단체들은 25일 캠프마켓 정문 앞에서 기지 내부 환경오염 조사와 미국 정부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지 오염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규명을 위해 민간과 지방자치단체도 참여하는 한ㆍ미공동조사단을 구성할 것을 제안하고 미 정부에 관련 정보 공개를 요구했다.

부평미군기지 환경오염조사 촉구 기자회견
(인천=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인천 부평미군기지에도 독성물질이 폐기처리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인천지역 정당, 시민ㆍ환경단체 회원들이 25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부평미군기지(캠프마켓) 정문 앞에서 캠프마켓 환경오염 조사와 미국 정부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11.5.25 toadboy@yna.co.kr

   캠프마켓은 지난 2008년과 2009년 2차례에 걸친 기지 주변 환경조사에서 이미 토양ㆍ수질의 오염수준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에 이들의 요구와 반발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환경단체 관계자는 26일 "PCBs가 캠프마켓에서 처리됐을 거라고 생각도 못했기 때문에 지난 1, 2차 환경조사 때는 PCBs를 조사 항목에 넣지도 않았다"며 "이 부분을 추가해 기지 내부와 주변을 전면 재조사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 캠프마켓 내 폐품처리소인 DRMO 조기반환을 위한 한ㆍ미협상이 진행 중이지만 환경 오염조사와 오염자부담원칙에 따른 미군의 책임 규명이 협상 타결에 선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 정당과 환경ㆍ시민단체는 이른 시일 내 미 정부와 미군 측에 주한미군 감사자료와 폐기물 처리 관련 자료를 요청해 검토한 뒤 공동 행동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부평구 주민들은 캠프마켓 내 유독성 물질 처리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불안한 심정을 토로하며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부평미군기지 환경오염조사 촉구 기자회견
(인천=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인천 부평미군기지에도 독성물질이 폐기처리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인천지역 정당, 시민ㆍ환경단체 회원들이 25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부평미군기지(캠프마켓) 정문 앞에서 캠프마켓 환경오염 조사와 미국 정부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11.5.25 toadboy@yna.co.kr

   산곡동 주민 송모(46)씨는 "미군이 처리했다는 물질이 인체에 굉장히 유해한 물질이라고 들었다. 의혹을 하루 빨리 규명해 불안을 해소해달라"며 "기지 주변에 학교가 몰려 있어 유독물질이 아이들에게 영향을 미쳤을까 봐 제일 걱정"라고 말했다.

   부대 인근의 또 다른 주민은 "자국민이 사는 지역이었다면 미군이 유독물질을 그렇게 불법 폐기처리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주한미군의 조치를 비난했다.

   부평구는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특별법'에 따라 지난 2008년 미군기지 주변에 대해 1차로 환경기초조사를 했으며, 그 결과 나타난 오염 우려 지역을 대상으로 2차 조사를 실시했다.

   부평구와 환경부 산하 환경관리공단이 지난 2009년 발표한 부평미군기지 2단계 환경기초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5개 구역 중 3개 구역의 토양에서 석유계총탄화수소(TPH)ㆍ벤젠ㆍ구리ㆍ납ㆍ니켈 등의 중금속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평구 산곡동 일대 부평미군기지는 전체 면적이 60만6천㎡ 규모로, 산림청과 국방부가 부지 대부분을 소유하고 있다.

   인천시는 정부 지원을 받아 해당 부지를 매입한 뒤 공원(43만㎡), 도로(6만1천㎡), 체육시설(4만7천㎡), 문화.공연시설(3만5천㎡)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작성일자 : 2011년 05월 26일
1458의 글 ( 17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138 [특종] 중국판 북한 급변사태 계획 ‘샤우치우아이’ 남북군사력11-05-263988
1137[선택] <부평 캠프마켓 유독물질 폐기의혹..일파만파> 11-05-263963
1136 前주한미군 "한국민, 고엽제 사태에 분노해야"11-05-263862
1135 부산 미 문화원 방화사건’ 주도 김은숙씨 별세11-05-254140
1134 고엽제 오염 알면서도 '쉬쉬'…美 이러고도 혈맹인가? 11-05-253486
1133 <미군 캠프캐럴 오염 알면서 은폐했나> 11-05-253564
1132 "70년대 DMZ 고엽제 살포에 민간인 동원" 11-05-253626
1131 前미군 "1977~78년 다이옥신 전량폐기 명령 하달" 11-05-253617
1130 다이옥신 포함 된 고엽제 독성 ‘치명적’11-05-213736
1129 매립 고엽제, 알려진 양의 2배…"10만 리터↑"11-05-213722
1128 칠곡 미군기지... 또다른 화학물질도 묻혀있다? 11-05-213446
1127 대구경북 각 정당 "고엽제 의혹 철저 조사"(종합)11-05-203387
1126 캠프캐럴 퇴직자들 "헬기장이 매몰지 유력" 11-05-203211
1125 “남북 간 분위기 개선 필요 천안함은 남북이 풀 문제”11-05-203294
1124 보즈워스 “천안함 문제 남북이 알아서”11-05-203000
1123 칠곡 미군부대 고엽제 매몰 증언에 주민 불안 11-05-193343
1122 주한 미군, 맹독성 고엽제 마구 파묻어11-05-193311
1121 주한미군이 대구 칠곡에 고엽제 수천톤 매립…美 방송 폭로 11-05-193348
1120 "칠곡 미군기지에 고엽제 묻어"<前주한미군 증언>11-05-193230
1119 그들의 배후에 미국이 있다 11-05-183032

[이전 10개][11][12][13][14][15][16][17][18][19][2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