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매립 고엽제, 알려진 양의 2배…"10만 리터↑"

매립 고엽제, 알려진 양의 2배…"10만 리터↑"

SBS | 권란 | 입력 2011.05.21 08:00

 


< 앵커 >

미군이 경북 칠곡에 묻은 고엽제 양이 당초 알려진 것보다 2배나 많은 10만 리터 정도로 드러났습니다. 그때 복무 했던 미국인은 울음을 터뜨리며 우리 국민들에게 사죄했습니다.

권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33년 전 캠프 캐럴 미군기지에서 복무했던 스티브 하우스 씨, 그는 당시 상황을 털어놓으며 울음부터 터뜨렸습니다.

[스티브 하우스/고엽제 매몰 작업자 : 가슴 속에 담아뒀던 얘기입니다. 오랜 기간.]

당시 파묻은 고엽제 양은 200리터 들이 500개가 넘는다고 말했습니다.

[처음엔 250개였지만, 여름내내 250개를 더 묻었습니다. 아마 더 많을 겁니다.]

하우스 씨는 또, 자신을 포함한 매몰에 참가한 병사들이 모두 심각한 후유증을 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나만 그런 게 아닙니다. 베트남전 참전자중 많은 사람들이 같은 증상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

6시간 동안의 증언 끝에 하우스 씨는 한국인들에게 진심으로 사죄의 뜻을 전했습니다.

[한국 국민들에게 사죄합니다. 명령에 따라야 했던 일개 사병이었지만, 드럼통을 묻은 행위는 잘못된 일입니다.]

또, 한국정부나 미군 당국이 본격적인 진상 조사에 나선다면, 언제라도 미군기지를 방문해 당시 상황을 증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권란 harasho@sbs.co.kr

작성일자 : 2011년 05월 21일
1458의 글 ( 17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138 [특종] 중국판 북한 급변사태 계획 ‘샤우치우아이’ 남북군사력11-05-263891
1137 <부평 캠프마켓 유독물질 폐기의혹..일파만파> 11-05-263864
1136 前주한미군 "한국민, 고엽제 사태에 분노해야"11-05-263760
1135 부산 미 문화원 방화사건’ 주도 김은숙씨 별세11-05-254039
1134 고엽제 오염 알면서도 '쉬쉬'…美 이러고도 혈맹인가? 11-05-253388
1133 <미군 캠프캐럴 오염 알면서 은폐했나> 11-05-253473
1132 "70년대 DMZ 고엽제 살포에 민간인 동원" 11-05-253528
1131 前미군 "1977~78년 다이옥신 전량폐기 명령 하달" 11-05-253521
1130 다이옥신 포함 된 고엽제 독성 ‘치명적’11-05-213633
1129[선택] 매립 고엽제, 알려진 양의 2배…"10만 리터↑"11-05-213615
1128 칠곡 미군기지... 또다른 화학물질도 묻혀있다? 11-05-213351
1127 대구경북 각 정당 "고엽제 의혹 철저 조사"(종합)11-05-203291
1126 캠프캐럴 퇴직자들 "헬기장이 매몰지 유력" 11-05-203114
1125 “남북 간 분위기 개선 필요 천안함은 남북이 풀 문제”11-05-203198
1124 보즈워스 “천안함 문제 남북이 알아서”11-05-202906
1123 칠곡 미군부대 고엽제 매몰 증언에 주민 불안 11-05-193246
1122 주한 미군, 맹독성 고엽제 마구 파묻어11-05-193194
1121 주한미군이 대구 칠곡에 고엽제 수천톤 매립…美 방송 폭로 11-05-193249
1120 "칠곡 미군기지에 고엽제 묻어"<前주한미군 증언>11-05-193136
1119 그들의 배후에 미국이 있다 11-05-182924

[이전 10개][11][12][13][14][15][16][17][18][19][2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