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러시아, 디젤-전기추진 잠수함 6척 건조 착수
러시아, 디젤-전기추진 잠수함 6척 건조 착수
 
 
 
 

(상트페테르부르크 이타르타스=연합뉴스) 러시아 해군이 오는 2016년까지 디젤-전기추진 킬로급 잠수함 6척을 인수하기로 하는 등 해군력 증강을 꾀하고 있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조선소의 알렉산더 부자코프 소장은 22일(현지시간) 조선소가 킬로급 636형 잠수함 6척을 건조, 해군에 인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4년 진수될 예정인 '로스토프온돈 호'를 비롯해 새로 건조되는 잠수함 6척은 러시아 해군의 흑해함대에서 운용된다.

 

 '대양의 블랙홀'로 일컬어지는 킬로급 잠수함은 미사일과 어뢰 발사기관을 갖추고 있으며 이번에 건조되는 잠수함은 음향·항해·추진 장치가 개선됐다.

   러시아는 그간 636형 잠수함을 중국, 베트남 등에 수출해왔을 뿐 자국 해군에 인도한 적은 없었다.

   드미트리 코자크 부총리는 이날 조선소에서 열린 로스토프온돈 호 건조 착수 행사에 참석해 2020년까지 3천억루블(약 11조원)을 투자해 군용을 비롯한 상업·어업·연구용 함대를 현대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코자크 부총리는 또 해군에 투입되는 첫 번째 해양 구조함 '이고르 벨루소프호'의 건조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2012년 건조가 완료돼 2014년부터 투입되는 이 구조함의 배수량은 5천t이며 속도는 15노트, 심해 500m에서도 작업이 가능한 장비가 이 구조함에 탑재된다.

   러시아에서는 지난 2000년 북부 바렌츠해에서 훈련 중이던 핵잠수함 쿠르스크호가 원인 미상의 폭발로

작성일자 : 2011년 11월 23일
1458의 글 ( 11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258 南연평훈련은 정치군사적 도발" "`11-11-252248
1257 이종석 "남북관계, 전쟁걱정 시대로 퇴보" 11-11-252048
1256 <美-러 관계 또다시 얼어붙나> 11-11-251972
1255 北, 연평도 포격전 1년 맞아 南 맹비난.. “청와대 불바다” 11-11-251947
1254[선택] 러시아, 디젤-전기추진 잠수함 6척 건조 착수11-11-232091
1253 풍전등화(風前燈火)의 식량 주권, 한미 FTA11-11-231881
1252 미일연합함대 위협한 북측 공군연합부대 11-11-231972
1251 印尼, 美-호주 군사협력 강화에 '발끈'11-11-172085
1250 호주 방문 오바마 "미군 2천500명 호주 배치"11-11-172009
1249 "北, 서해서 폭격기 동원 공대함미사일 시험발사" 11-11-172022
1248 이태원 방화혐의 미군 '통금시간에 출금구역 출입' 11-11-172369
1247 백악관 총탄 피격에 비밀경호국 '발칵'(종합2보) 11-11-172224
1246 “달러 몰락하면 주한미군 유지 힘들 것” <조선신보> 11-11-172019
1245 "구조팀, 미군 돕기 바빠 천안함은 뒷전이었을 것" 11-11-171991
1244 길이 6.25m,무게 13.6t의 초대형 관통탄 미 공군 실전배치11-11-172262
1243 경기침체로 미국 빈곤층 급증11-11-102138
1242 평통사 "한.미 TTX연습, 대미 군사종속 심화" 11-11-102374
1241 또 다시 무력침공 모의하는 깡패국가들 11-11-102222
1240 주한미군에는 미국 깡패들이 수두룩11-11-082225
1239 北 조평통, “南 호국훈련은 북침예비전쟁” 11-11-022587

[이전 10개][11][12][13][14][15][16][17][18][19][2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