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경기침체로 미국 빈곤층 급증
10년 동안 극빈층 ⅓증가…흑인·백인·히스패닉순

 
 
경기침체의 영향으로 지난 10년 동안 미국 남부를 중심으로 빈곤층과 극빈층이 크게 증가했다고 3일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미국의 주요 싱크탱크인 브루킹스 연구소의 최근 보고서를 보면, 미국에서 빈곤층 집중률이 가장 높은 곳은 남부 텍사스주 매캘런이며 텍사스주 엘패소와 남부 테네시주의 멤피스가 그 뒤를 이었다. 극빈곤 인구 증가의 거의 절반은 남부 지방에서 일어났다. 매캘런은 주민 3분의 1 이상이 빈곤층이며, 극빈층 지역에서는 거의 절반의 주민들이 가난했다. 이 연구소는 “가난한 사람들은 고루 퍼지기보다는 어떤 동네나 지역에 집중되는 경향이 있으며, 극빈층 동네는 빈곤층의 집중으로 인한 높은 범죄율과 나쁜 건강, 낮은 교육 기회, 적은 일자리 등 종합적인 문제를 겪게 된다”고 밝혔다.

특히 2000년대의 경기침체가 가져온 가난의 증가는 빈자들이 극빈곤 동네로 집중되는 것을 더욱 증가시켰다. 지난 10년 동안 극빈층 인구가 3분의 1이나 늘어났으며, 빈곤 지역의 40%의 사람들이 연방 빈곤선인 2만2314달러(4인 가족 기준) 아래서 살고 있다.

극빈곤이 교육에 주는 영향에 대한 연구에서는 2009년 650만명의 아이들이 빈곤선의 절반 아래인 1만1000달러 이하의 소득을 가진 가정에서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극빈곤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이 가장 많은 인종은 흑인이었고, 그다음으로는 백인, 히스패닉이었다. 소득그룹 가운데 극빈곤층은 2009년에 가장 빨리 증가했다.

김규원 기자 che@hani.co.kr

작성일자 : 2011년 11월 10일
1458의 글 ( 11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258 南연평훈련은 정치군사적 도발" "`11-11-252248
1257 이종석 "남북관계, 전쟁걱정 시대로 퇴보" 11-11-252047
1256 <美-러 관계 또다시 얼어붙나> 11-11-251971
1255 北, 연평도 포격전 1년 맞아 南 맹비난.. “청와대 불바다” 11-11-251947
1254 러시아, 디젤-전기추진 잠수함 6척 건조 착수11-11-232090
1253 풍전등화(風前燈火)의 식량 주권, 한미 FTA11-11-231880
1252 미일연합함대 위협한 북측 공군연합부대 11-11-231972
1251 印尼, 美-호주 군사협력 강화에 '발끈'11-11-172084
1250 호주 방문 오바마 "미군 2천500명 호주 배치"11-11-172008
1249 "北, 서해서 폭격기 동원 공대함미사일 시험발사" 11-11-172021
1248 이태원 방화혐의 미군 '통금시간에 출금구역 출입' 11-11-172368
1247 백악관 총탄 피격에 비밀경호국 '발칵'(종합2보) 11-11-172224
1246 “달러 몰락하면 주한미군 유지 힘들 것” <조선신보> 11-11-172019
1245 "구조팀, 미군 돕기 바빠 천안함은 뒷전이었을 것" 11-11-171990
1244 길이 6.25m,무게 13.6t의 초대형 관통탄 미 공군 실전배치11-11-172262
1243[선택] 경기침체로 미국 빈곤층 급증11-11-102138
1242 평통사 "한.미 TTX연습, 대미 군사종속 심화" 11-11-102373
1241 또 다시 무력침공 모의하는 깡패국가들 11-11-102221
1240 주한미군에는 미국 깡패들이 수두룩11-11-082224
1239 北 조평통, “南 호국훈련은 북침예비전쟁” 11-11-022586

[이전 10개][11][12][13][14][15][16][17][18][19][2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