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러 "리비아 공습으로 민간인 48명 사망" 주장
러 "리비아 공습으로 민간인 48명 사망" 주장
격추 후 폭발한 리비아 전투기
(AP=연합뉴스) 19일(현지 시각) 리비아 동부 벵가지 교외에서 전투기 한 대가 격추당했다. 전투기가 폭발해 화염에 휩싸이면서 인근 지역을 굉음으로 뒤덮었다. 누가 타고 있는 전투기가 누구의 공격을 받았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외무부 "무차별적 무력 사용 중단 촉구" 성명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20일 미국.영국.프랑스 등 서방의 대(對) 리비아 공습 과정에서 다수의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주장하며 무차별적 무력 사용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알렉산드르 루카세비치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리비아에 대한 (서방의) 공습 과정에서 트리폴리와 타르후나, 마무라, 주메일 등의 도시에 있는 비(非) 군사 시설도 공격을 받았다"며 "그 결과 48명의 민간인이 사망하고 150명 이상이 부상했으며 심장병 센터가 부분적으로 파손되고 도로와 교량 등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이와 관련하여 해당 국가들이 무차별적 무력 사용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973호가 규정한 민간인 보호를 위한 조치 사항의 틀을 넘어서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결의안이 사용돼선 안된다는 점을 확실시 한다"고 지적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전날 서방의 대 리비아 공습이 개시된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도 "성급하게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1973호에 근거한 군사 행동을 유감스럽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그러면서 "리비아의 모든 세력과 (국제) 군사행동 참가자들이 민간인 희생을 허용하지 않고 전쟁과 폭력을 조속히 중단시키기 위해 모든 일을 다할 것을 다시 한번 절실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작성일자 : 2011년 03월 21일
1458의 글 ( 19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098 오바마 화형식을 하는 분노한 아프간 민중들11-04-063596
1097  코란 소각 항의, 아프간에서 반미시위 격화11-04-063365
1096 카터 전 美대통령, 26∼28일 방북(종합)11-04-043277
1095 그들의 천안함 추모방식 11-04-043221
1094 뽀샵질로 얼룩진 지난해 6.4 공개한 천안함 '1번 어뢰' 인양(?) 동영상 11-03-293066
1093 中매체 "리비아는 北에 핵무기필요 반면교사"11-03-273172
1092 백령도 초병 “당일 아군군함 사격 청취” 11-03-273269
1091 "천안함 조사 의문 제시하면 '마녀사냥식' 탄압" 11-03-273082
1090 가리비 나왔던 '1번' 어뢰 추진체11-03-263058
1089 北 "천안함ㆍ연평도 모두 남측 도발"(종합) 11-03-263255
1088 환태평양 지진대 인근의 원자력발전소 및 주요 원전 사고 현황11-03-213647
1087 비행금지 넘어 선제공격 가능?…‘결의 1973호’ 해석 논란 11-03-213359
1086 北 "미군, 남북관리구역 도발…남측 책임"11-03-213535
1085 리비아 사태 현황11-03-213615
1084 <리비아공습에 동원된 무기>(종합) 11-03-213312
1083 아랍연맹, 서방의 리비아 군사작전 비판11-03-213461
1082 차베스 "리비아 공격은 '미친 제국주의'"(종합)11-03-213261
1081[선택] 러 "리비아 공습으로 민간인 48명 사망" 주장 11-03-213311
1080 아프리카연합, 리비아 공격 즉각 중단 촉구11-03-203419
1079 미국군 트리폴리 공습..카다피시설 노린듯(종합)11-03-203448

[이전 10개][11][12][13][14][15][16][17][18][19][2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