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DMZ 고엽제 살포에 민간인 동원"..고엽제 사진 공개
"DMZ 고엽제 살포에 민간인 동원"..고엽제 사진 공개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캠프 캐롤 고엽제 매장사건 시기와 맞물려 비무장지대(DMZ)에 고엽제를 살포했다는 주한미군의 증언에 이어 당시 민간인이 동원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녹색연합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1960년대 말부터 1970년대 초까지 민간인이 DMZ 고엽제 살포에 동원된 사실을 확인했다"며 당시 배포됐던 고엽제(모뉴런) 사진도 공개했다.

녹색연합에 따르면 당시 살포된 고엽제를 보유하는 사람은 강원도 민통선에 거주하는 주민으로 1971년 비무장지대 시야 확보를 위해 불모지 작업을 하면서 고엽제를 살포하는 작업을 진행했고 목책 주변으로 풀이 자라날 때마다 수시로 작업을 지원했다고 한다.

또한 지역 군부대의 요청으로 주민들이 고엽제 살포에 동원되고 현장에는 미군이 고엽제 이동과 살포를 감시하는 역할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 1971년에 DMZ에 살포된 것으로 알려진 고엽제(모뉴런) [사진제공-녹색연합]

당시 주민이 살포한 고엽제는 드럼통이 아닌 포대자루에 담겨 있었으며 취급주의 표시와 해골, 위험 등이 표시되어 있었으며 당시 살포된 고엽제를 현재까지 보유하고 있다.

해당 주민은 "고엽제 살포 작업은 보호 장비 없이 맨 손으로 진행되었고 작업에 참여한 당사자들은 고엽제 인줄 모른 채, 단순히 풀 없애는 약이라고만 들었다"며 "당시 작업 후 군부대에서 쓰다 남은 것은 가져가라고 했다"말했다.

그는 1971년 고엽제 살포 후유증으로 천식을 앓고 있으며 국가에 고엽제 피해 보상을 신청했으나 보상을 받지 못해 증거로 고엽제를 폐기하지 않고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작성일자 : 2011년 05월 30일
1458의 글 ( 16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158 北 "南, 판문점 등서 3차례 정상회담 제안"(종합)11-06-013730
1157 미군기지 핵무기 은폐 들통…"방사능 오염 조사해야"11-06-014303
1156 캠프 마켓 ‘발암물질 범벅’11-05-313873
1155 주한미군 환경오염 상습적…‘드러난 것만’ 20년간 47건11-05-314135
1154 “1962년부터 DMZ 고엽제 살포” 미국 정부 공식문서 통해 드러나11-05-313897
1153 이 메일 해킹, 또 북쪽 타령인가?11-05-313922
1152 "北, 자체 개발 컴퓨터 생산"<中매체>11-05-313681
1151 "1972년 춘천 미군기지서 핵무기사고 있었다"11-05-313681
1150 왜관시민 1천여명, 고엽제미군 항의시위 11-05-313901
1149 "미군기지 고엽제 매립 기록 발견"11-05-313938
1148 北 "南정부와 상종안해, 동해 군통신선 차단"11-05-303759
1147 촘스키 "제주 해군기지 건설 계획은 매우 충격적"11-05-303883
1146 주한미군 고엽제 파문…SOFA 무엇이 문제인가? 11-05-303824
1145[선택] "DMZ 고엽제 살포에 민간인 동원"..고엽제 사진 공개 11-05-303829
1144 환경단체, 미군에 고엽제 정보공개 청구키로11-05-303545
1143 "군산 미군기지 기름유출 공동조사해야"11-05-303646
1142 "美, 60년대 한국 등 5개국서 제초제 실험" 11-05-303662
1141 "美軍 1955년 DMZ에 고엽제 항공살포"국내 첫 증언 11-05-303865
1140 “주한미군의 고엽제 매립은 특대형 범죄행위” <北조평통> 11-05-274164
1139 MB, 핵안보정상회의에 올인하는 이유 사건내막11-05-263776

[이전 10개][11][12][13][14][15][16][17][18][19][2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