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美軍 1955년 DMZ에 고엽제 항공살포"국내 첫 증언
"美軍 1955년 DMZ에 고엽제 항공살포"국내 첫 증언
젊은 날 회상하는 노병의 '굽은 손가락'
(연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30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에서 퇴역 육군상사 음도남(77)씨가 고엽제 후유증 탓에 구부러진 손가락으로 40년 전 비무장지대(DMZ)에서 근무하던 시절 딸과 함께 찍은 흑백사진을 쓰다듬고 있다.  그 동안 1960년대 말 한국과 미국이 DMZ에 고엽제를 살포했다고 알려진 것과 달리 음씨는 "1955년 강원도 철원군 백마고지에서 미군이 항공기로 고엽제를 살포했다"고 증언했다. 고엽제 전문가 앨빈 영 박사의 보고서와 미 정부 문건에 따르면 미국은 1952년 한국전쟁에 배치하기 위해 고엽제 '퍼플'과 공중 살포 장비를 개발했으며 1956년 2~6월 푸에르토리코에서 제초제를 실험한 것으로 밝혀져 그의 증언을 뒷받침하고 있다. 음씨는 이후 1967년 비무장지대에서 분말 고엽제 '모뉴론'을 맨손으로 뿌리다가 고엽제 후유증으로 손가락과 다리에 신경마비 증세를 갖게 됐다. 2011.5.30 andphotodo@yna.co.kr

 
 
예비역 상사 음도남씨 "월 3~4회 항공기로 뿌렸다"

(연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미군이 1950년대 중반 비무장지대(DMZ)에 고엽제를 살포했다는 국내 첫 증언이 나왔다.

   육군상사로 퇴역한 음도남(77.연천군 신서면)씨는 "입대 이듬해인 1955년 육군 15사단 백마고지(강원도 철원군)에서 근무할 당시 미군이 헬리콥터 등 항공기로 한달에 서너 차례 DMZ에 고엽제를 공중 살포했다"고 30일 밝혔다.

   음씨는 당시 백마고지에서 한달 가량 근무하다 후방으로 근무지를 옮겼다.

   그의 증언은 그동안 '1960년대말 미군 주도하에 DMZ에 고엽제가 대량으로 뿌려졌다'고 알려진 것과는 다른 것이어서 주목된다.

   음씨는 당시 고엽제 살포는 미군이 독자적으로 했으며 한국군은 참여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미군 비행기에서 뿌리는 약을 맞으면 좋지 않으니 한국군은 방독면과 우의를 착용하고 방공호로 들어가라고 했다"며 "비행기가 지나간 자리는 풀과 나무가 벌겋게 타들어갔다"고 기억했다.

   당시 전방에는 지금 휴전선과 달리 철책과 경비 시설물이 없이 철조망 달린 울타리 2개가 전부로 교전이 빈번했고 '간첩이 넘어와 국군 목을 베어 간다'는 소문이 파다했기 때문에 적이 몸을 숨길 수 있는 풀과 나무를 없애는 일은 목숨이 걸린 매우 중요한 일이었다고 음씨는 전했다.

   고엽제 전문가 앨빈 영 박사가 2006년 작성한 '전술 제초제의 시험, 평가, 저장을 위한 국방부 계획의 역사'와 미국 참전용사단체인 '용사를 돕는 용사회(Vets Helping Vets)'가 연합뉴스에 공개한 미 정부 문건에 따르면 미국은 2차세계대전 때부터 고엽제를 연구했고 1952년 한국전쟁 배치를 염두하고 퍼플이라는 이름의 고엽제와 함께 공중살포장비를 개발했다.

노병의 '굽은 손가락'
(연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30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에서 퇴역 육군상사 음도남(77)씨가 고엽제 후유증으로 구부러진 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그 동안 1960년대 말 한국과 미국이 DMZ에 고엽제를 살포했다고 알려진 것과 달리 음씨는 "1955년 강원도 철원군 백마고지에서 미군이 항공기로 고엽제를 살포했다"고 증언했다. 고엽제 전문가 앨빈 영 박사의 보고서와 미 정부 문건에 따르면 미국은 1952년 한국전쟁에 배치하기 위해 고엽제 '퍼플'과 공중 살포 장비를 개발했으며 1956년 2~6월 푸에르토리코에서 제초제를 실험한 것으로 밝혀져 그의 증언을 뒷받침하고 있다. 음씨는 이후 1967년 비무장지대에서 분말 고엽제 '모뉴론'을 맨손으로 뿌리다가 고엽제 후유증으로 손가락과 다리에 신경마비 증세를 갖게 됐다. 2011.5.30 andphotodo@yna.co.kr

   또 비슷한 시기인 1956년 2~6월 푸에르토리코에서 제초제를 실험한 것으로 나타나 음씨의 증언을 뒷받침하고 있다.

   이후 음씨는 연천군 신서면 천덕산 인근에서 선임하사로 근무하던 1967년 두번째로 고엽제를 접했다.

   그는 미군이 지켜보는 가운데 중대장 지휘 아래 고엽제 분말을 적이 침투로로 활용할 만한 곳에 맨손으로 떠서 뿌렸다고 했다.

   그는 "잡초들이 벌겋게 타들어가며 죽는 모습이 예전에 미군이 백마고지에서 약을 뿌린 뒤와 똑같았다"고 기억했다.

   앨빈 영 박사 보고서에는 1960년대 말 DMZ에서 입자 형태 고엽제 '모뉴론' 7천800드럼(39만7천800파운드)을 한국 군인들이 5m 간격으로 늘어서 기계나 손으로 살포했다고 기록돼 있다.

   음씨는 20여년전부터 손가락 끝마디가 구부러지고 왼쪽 다리가 마비되는 증상에 시달리다 지난 2007년 '국내 고엽제' 피해자로 인정받아 국가보훈처에서 보조금을 받고 있다.

   국내 고엽제 피해자는 베트남 전쟁에 참전한 군인과 달리 1967년 10월9일부터 1970년 7월31일 사이에 남방한계선 인접지역에서 고엽제 살포에 참가한 군인이나 군무원을 일컫는다.

   현재 고혈압과 당뇨까지 앓고 있는 음씨는 "민통선 출입영농을 하면서 천덕산 인근에 가보면 50여년이 지난 지금도 풀이 나지 않는다"며 "이렇게 위험한 약품인 줄 알았다면 절대 맨손으로 뿌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일자 : 2011년 05월 30일
1458의 글 ( 16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158 北 "南, 판문점 등서 3차례 정상회담 제안"(종합)11-06-013678
1157 미군기지 핵무기 은폐 들통…"방사능 오염 조사해야"11-06-014242
1156 캠프 마켓 ‘발암물질 범벅’11-05-313818
1155 주한미군 환경오염 상습적…‘드러난 것만’ 20년간 47건11-05-314075
1154 “1962년부터 DMZ 고엽제 살포” 미국 정부 공식문서 통해 드러나11-05-313839
1153 이 메일 해킹, 또 북쪽 타령인가?11-05-313864
1152 "北, 자체 개발 컴퓨터 생산"<中매체>11-05-313632
1151 "1972년 춘천 미군기지서 핵무기사고 있었다"11-05-313624
1150 왜관시민 1천여명, 고엽제미군 항의시위 11-05-313835
1149 "미군기지 고엽제 매립 기록 발견"11-05-313869
1148 北 "南정부와 상종안해, 동해 군통신선 차단"11-05-303701
1147 촘스키 "제주 해군기지 건설 계획은 매우 충격적"11-05-303818
1146 주한미군 고엽제 파문…SOFA 무엇이 문제인가? 11-05-303754
1145 "DMZ 고엽제 살포에 민간인 동원"..고엽제 사진 공개 11-05-303766
1144 환경단체, 미군에 고엽제 정보공개 청구키로11-05-303489
1143 "군산 미군기지 기름유출 공동조사해야"11-05-303598
1142 "美, 60년대 한국 등 5개국서 제초제 실험" 11-05-303606
1141[선택] "美軍 1955년 DMZ에 고엽제 항공살포"국내 첫 증언 11-05-303815
1140 “주한미군의 고엽제 매립은 특대형 범죄행위” <北조평통> 11-05-274099
1139 MB, 핵안보정상회의에 올인하는 이유 사건내막11-05-263722

[이전 10개][11][12][13][14][15][16][17][18][19][2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