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성명서/논평
작성일자 : 2008년 09월 30일        조회 : 6001        작성자 : 관리자     

[성명] 이명박 독재정권의 대대적인 불법, 폭력탄압에 강력히 투쟁해 나가자

 

 

범민련 남측본부

 

27일, 이명박 독재정권이 기어이 넘어서는 안 될 선을 넘고 말았다.

이명박은 남북관계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 10.4선언 발표 첫돌이 일주일 앞에 놓여 있는 날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를 덮쳤다. 2000년 발표된 6.15공동선언을 실천하기 위해 누구보다 애써온 통일운동단체에 대해 전국적으로 사무실 및 회원의 집 24곳이나 되는 곳을 불법적으로 압수수색하고 7명을 강제 연행하며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악법 중의 악법, 법이라고 말할 수조차 없는 법으로 지목되어 온 보안법 7조 찬양고무 혐의를 서슴없이 내걸고 마녀사냥의 포문을 열어 젖혔다.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는 겨레의 무서움을 모르고 덤벼든 이명박 독재정권의 범죄를 단호히 규탄하면서, 불법, 탈법, 폭력으로 자행되는 이명박 독재정권의 탄압에 강력한 정당방어로 맞서 나갈 것을 호소한다.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에 대한 이명박 독재정권의 대대적인 탄압은 명백히 불법이고 폭력이며 만행이다. 이명박 독재정권의 하수인들은 관계자 입회없이 압수수색을 벌이고 삼성비자금 비리수사 때 대충 수사하던 것과는 전혀 딴 판으로 탑차 5톤 분량의 물품들을 강탈해 갔다고 한다. 피해자에 의하면 국정원은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를 보안법 7조 1항(찬양고무), 3항(이적단체결성), 5항(이적표현물제작배포)을 걸어 탄압하였다고 한다. 하지만 이는 국민의 알권리와 통일의 한 당사자에 대한 이해의 과정, 객관적인 사실의 전파를 왜곡, 조작하는 사대매국세력들의 몰상식하고 악의적인 버릇에서 비롯된 것이다. 유엔에서조차 누차 철폐의 대상으로 거론된 보안법을 다시 정권의 독재탄압 수단으로 악용한 것 외 아무것도 아니다.

오늘의 사태로 볼 때 무엇보다 심각한 것은 이명박 독재정권이 온 국민, 온 겨레를 상대로 본격적인 전쟁을 벌이기 시작했다는 점이며 온 국민이 비상한 대책을 강구하지 않으면 정말 안될 지경에 이르렀다는 점이다.

알다시피 이명박 독재정권은 국민을 섬기겠다고 말해 놓고 국민에게 몽둥이질하기 시작한 이래 네티즌들의 정당한 조중동 광고주 불매운동, 촛불문화제에서의 봉사활동들을 모조리 범죄시하고, 유모차를 몰고 나온 주부들마저 아동학대죄로 협박하는 등 온 국민을 상대로 전쟁을 벌이고 있다. 그리고 다른 한편으로는 촛불투쟁에 대한 소위 ‘배후론’을 꺼내 들고 한국진보연대를 탄압하고 있으며, 이제 오늘에는 통일운동단체를 직접 탄압해 촛불항쟁이 북측의 사주로 이루어진 듯이 본격적으로 조작해 나서기 시작했다.

더구나 이명박 독재정권의 광란극 속에, 조계사 앞마당에서는 촛불문화제 참가 시민들이 횟칼을 맞는 사태까지 벌어지고 있지 않았는가.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는 이명박 독재정권의 막가파식 탄압을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이명박 정권의 폭력탄압, 국민 말살 정책에 반대하는 각계 각층과의 단결을 비상히 강화하여 위험수위에 달한 이명박 독재정권의 민생압살 정책, 반6.15 광란극을 저지하기 위해 모두가 떨쳐 나서자!

모두가 사생결단의 자세로, 이명박이 저지르는 불법, 폭력행위를 근절시키는 투쟁에 적극 떨쳐 일어 나서자.

 

2008년 9월 28일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