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성명서/논평
작성일자 : 2008년 07월 03일        조회 : 5996        작성자 : 관리자     

[성명] 이명박 정부는 촛불집회 폭력 진압 중지하고 공직이용 종교편향 행위를 중지하라!

 

 

2008년 우리는 불행한 조국의 현실을 목도하고 있다. 이명박 정부는 수십·수백만의 촛불을 든 국민들의 외침을 철저하게 외면하고 있으면서 일방적인 담화만을 소통의 정치라 주장하고 있다. 심지어 공권력의 남용으로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며 공안통치를 획책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 한편으로는 이명박 정부의 최우선 정책기조가 정부조직의 복음화에 있는가 싶을 정도로 공직자들의 종교편향 행위가 벌어지고 있다.

 

우리사회는 세계적으로 드문 다종교 사회임에도 불구하고 종교간 분쟁이 적으며 종교간 대화와 화해 노력은 매우 높이 평가받고 있다. 정부의 역할은 국가공동체로서 국민 화합을 도모하여 국민 모두가 평화와 번영을 누리게 하는데 있다. 그러나  국토해양부에서 제작한 지도에는 “사찰 삭제”, “경찰청장의 경찰복음화 대성회 참석독려 포스터 게재”, “경기여고 성보문화재 훼손”및 “각급 학교에서의 기독교 교육” 등 종교간 화합을 해치고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 따라서 특정 계층, 특정 집단의 이익, 특정 종교에 편향된 정책은 국민의 신뢰를 상실하는 지름길이다. 이에 이명박 정부는 잘못된 종교편향에 대해 즉각 시정해야 할 것이다.

 

지금 거리에서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며,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제1조가 노래로 불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명박 정부의 복음화 정책은 헌법 제20조의 정교분리원칙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것이다. 이에 대한불교조계종의 본말사 주지들은 이명박 대통령의 공개참회와 함께 근본적인 종교편향 방지대책을 수립할 것을 요구하며 아래의 사항을 강력히 촉구한다.

 

하나. 정부는 폭력진압 중지하고 국민의 정당한 권리인 평화시위 보장하라.

하나, 종교편향행위를 자행한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 어청수 경찰청장, 주영기 경기여고 교장을 파면하라.

하나, 종교편향 방지를 위해 공직자윤리법, 총리훈령, 각급 공기관에 공문시행 등 재발방지대책을 즉각 수립하여 시행하라.
하나,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과 불자들의 외침 앞에 공개 참회하라.

 

 

불기 2552(2008)년 7월 2일

 

대한불교조계종

 

제 8교구본사 직지사, 제10교구본사 은해사
제12교구본사 해인사, 제13교구본사 쌍계사
제16교구본사 고운사 등 영남권 본말사 주지 일동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