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성명서/논평
작성일자 : 2009년 05월 09일        조회 : 10365        작성자 : 관리자     

범민련 남측본부에 대한 탄압을 규탄한다
 

7일 오전 6시 30분경 국가정보원이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혐의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이규재 의장을 비롯해 6명을 체포, 연행하였다.  


범민련은 1990년 전민족의 단결된 힘으로 나라의 통일을 가로막는 외세를 몰아내고 자주적 통일을 이루기 위해 결성된 조직으로, 남과 북은 물론이요, 해외동포까지 포괄하여 하나의 강령과 규약을 가지고 활동하는 3자연대 조직이다. 또한 범민련 남측본부는 1991년 결성 준비위원회를 거쳐 1995년 전민족의 지지와 관심 속에 정식 출범하였으며 이 땅의 자주와 평화, 민족대단결을 위해 언제나 가장 앞장에서 활동해 왔다.


그러나 오늘, 이명박 정권과 공안당국은 범민련 남측본부의 이러한 애국적 활동을 ‘다년간의 반국가단체 활동’ 으로 규정하고 탄압하는 폭거를 자행하였다. 이미 이명박 정권과 공안당국은 지난해 9월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에 대한 조작사건을 펼쳐 실천연대를 ‘이적단체’로 규정하는 등 통일운동에 대한 대대적인 탄압을 예고한 바 있다. 이명박 정권 출범 이후 합법적 통일운동단체가 이적단체가 되고, 통일애국단체가 연이어 탄압받는 현실은 이 정권의 반통일성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다.


또한 범민련 남측본부에 대한 이번 탄압은 ‘이명박 독재시대’에 발맞춰 자신의 입지를 강화하려는 공안당국의 음모이다. 지난 4일 경기경찰청 보안수사대는 2007년 통일학술제전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아주대 학생들을 연행한바 있으며, 민주노동당 학생위원회 위원장과 간부들에게 체포영장이 발부하는 등 이명박 독재시대에 발맞춰 공안당국의 ‘충성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결국 범민련 남측본부에 대한 이번 탄압도 ‘대규모 공안조작 사건’을 통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으로 설자리를 잃어가던 자신들의 위상을 다시금 공고히 하려는 공안당국의 음흉한 속셈을 드러낸 것이다.


특히, 범민련 남측본부에 대한 탄압은 ‘신공안정국’을 더욱 강화하여 새로운 범국민적 투쟁을 가로막으려는 이명박 정권의 의도가 다시금 노골적으로 드러난 것이다. 경기도 교육감 선거와 4.29 재보선을 통해 국민들은 이명박 정권의 독재정치에 대한 엄중한 심판을 내리고 있다. 또한 5월 1일 노동절과 5월 2일 촛불 1주년 행사에서도 보여 지듯이 ‘촛불’은 사라진 것이 아니라 ‘이명박 심판의 횃불’로 다시금 타오르려 하고 있다. 이명박 정권은 범민련 남측본부를 비롯한 진보진영에 대한 대대적인 공안탄압에 나섬으로서 다시금 타오려는 촛불에 찬물을 끼얹고 독재정치와 공안통치를 더욱 강화하려는 것이다.   


범민련 남측본부에 대한 탄압으로 이명박 정권의 반통일, 반민주성은 다시금 분명히 드러났다. 이명박 정권은 국가보안법을 앞세운 반북대결정치, 독재정치를 통해 화해와 협력의 시대로 나아가던 남북관계를 완전히 파탄내고 이 땅에 오직 반북과 대결의 목소리만이 존재하는 사회를 만들려하고 있다. 그러나 이명박 정권의 반북대결정치와 공안탄압을 지지하는 국민들은 아무도 없다. 이명박 정권은 자신들이 벌이는 ‘시대착오적인 광란극’이야말로 전체 민족과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재촉한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는 범민련 남측본부에 대한 이명박 정권의 공안탄압을 강력히 규탄하며, 이명박 정권의 반북대결정치에 맞서 전체 통일애국세력들과 단결해 6.15공동선언과 10.4 선언 사수, 이행을 위한 거족적인 투쟁을 펼쳐나갈 것이다.



2009년 5월7일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