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성명서/논평
작성일자 : 2011년 06월 07일        조회 : 2640        작성자 : 관리자     

[논평] 주한미군이 몰래 묻은 불량 핵탄두 하루 빨리 찾아내야

 

 

주한미군이 부대 안에 고엽제를 묻어놨다는 증언이 봇물처럼 나오고 있는 가운데, 지난 1972년에 춘천 미군기지에 근무했던 미국인 댈러스 스넬(59·미국 몬태나 주 거주)에 의해 충격적인 사실이 하나 더 폭로 되었다.

 

그는 1972~1973년 춘천 캠프 페이지와 1978~1979년 용산미군에서 근무했고, 캠프 페이지에서는 기술병과 운전병으로, 용산에서는 예방의학부대(PMU:Pre-ventive Medicine Unit) 실험실에서 실험 자재 등을 나르던 군용 차량을 운전했었다고 한다.

 

그의 증언에 따르면 당시 갬프 페이지 부대에서 남쪽으로 15마일(24)쯤 떨어진 어딘가에 불량 핵탄두가 폐기되었다고 한다. 정확한 장소는 모른다고 한다.

 

<시사IN>에 따르면 당시 캠프 페이지에 근무한 사람들이 만든 페이스북 그룹에도 1972년 그날의 핵탄두 미사일 고장 발생 사고를 기억한다는 사람들의 증언이 올라와 있는 데, 당시 불량 핵탄두를 헬기까지 운반한 사람도 그 같은 사실을 인정했다고 한다.

 

주한미군이 고엽제도 모자라 불량핵탄두까지 몰래 묻어놨다는 것은 미군이 이 나라를 자신들의 쓰레기 하치장쯤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반증이다.

 

정부 당국을 하루 빨리 불량 핵탄두가 묻힌 곳을 확인하고 안전하게 발굴하여 그 즉시 미국으로 돌려보내야 한다. 당시 묻힌 곳에서는 방사능이 계속 유출되고 있을 것이 뻔하다. 이런 위험천만 사실을 이제야 알았다는 것도 문제지만, 사실이 폭로되고 난 후에도 당국의 아무런 움직임이 없는 것은 더 분노할 일이다.

 

주한미군은 전국의 미군기지에 무엇이 어떻게 불법 매립되었는지를 낱낱이 밝힐 책임과 의무가 있다. 정부 당국도 즉시 전수조사에 들어가야 한다.

그리고 이제는 주한미군이 더 이상 주둔하지 못하도록 국회가 나서야 할 때이다. 국회는 하루빨리 주한미군 철수 결의안을 채택하고, 당국은 미군 철수 일정 마련에 나서야 할 것이다.()

 

 

2011. 6. 7.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www.onecorea.org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