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오바마 "빈 라덴 사살..시신 확보" (종합2보)
오바마 "빈 라덴 사살..시신 확보" (종합2보)
오사마 빈 라덴 사망
FILE - In this 1998 file photo, Osama bin Laden speaks to the journalists in Khost, Afghanistan and made available Friday March 19, 2004. A person familiar with developments said Sunday, May 1, 2011 that bin Laden is dead and the U.S. has the body. (AP Photo/Mazhar Ali Khan, File)

파키스탄서 1일 미군 특수부대 작전으로 사살
헬기 4대, 빈 라덴 은신처 공격..빈 라덴 아들도 사망
오바마 "對테러 전쟁의 가장 큰 성과..정의가 실현됐다"

(워싱턴=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9.11 테러의 배후 인물로 테러조직 알 카에다를 이끌고 있는 오사마 빈 라덴이 1일(현지시간) 사살됐다고 이날 밤 공식 발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자정 무렵 백악관에서 TV로 생중계되는 가운데 발표한 성명을 통해 "빈 라덴이 파키스탄의 아보타바드에서 이날 미군 특수부대의 공격을 받고 교전 도중 사살됐으며, 그의 시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오바마는 미 정보 당국이 지난해 8월 빈 라덴의 파키스탄 내 은신처에 관한 믿을 만한 단서를 확보하고 이를 추적해왔으며, 지난주에 빈 라덴의 제거 작전을 단행할 충분한 정보가 확보됐다고 판단, 작전 개시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오바마 빈 라덴 사망 발표
President Barack Obama reads his statement to photographers after making a televised statement on the death of Osama bin Laden from the East Room of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Sunday, May 1, 2011. (AP Photo/Pablo Martinez Monsivais)

   작전 과정에서 미군의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중을 기했다고 오바마 대통령은 밝혔다.

   미 정부 관계자들은 오바마 대통령의 발표 이후 언론브리핑을 통해 오바마 대통령이 빈 라덴 제거 작전을 승인한 것이 지난달 29일 아침이며 작전은 30일 이른 아침에 개시됐다고 밝혔다.

   작전 개시와 함께 파키스탄의 수도 이슬라마바드 북쪽으로 약 100㎞ 떨어진 아보타바드의 빈 라덴 은신처를 목표로 헬리콥터를 이용한 공격이 이뤄졌으며, 헬기로 미군 특수요원들이 투입돼 지상에서 약 40분간 작전을 펼쳤다고 익명을 요구한 미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

빈 라덴 사망에 환호하는 미국 시민들
(AP=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오사마 빈 라덴의 사살 소식을 발표하자 2일(현지시각) 새벽 워싱턴 백악관 앞에 운집한 시민들이 환호하고 있다.

   작전에 투입된 4대의 헬기 가운데 1대가 지상으로부터 총격을 받아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으나 사상자 발생 여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미 정부 관계자는 그러나 작전과정에서 빈 라덴의 아들을 포함, 남성 3명과 여성 1명이 숨졌으며 미군 사망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10년 전인 2001년 9.11테러를 감행해 3천여명의 무고한 인명을 숨지게 한 빈 라덴이 제거된 것은 테러와의 전쟁에서 가장 중대한 성과 가운데 하나라고 강조하고 "이제 정의가 실현됐다"고 말했다.

10년 전 9·11 테러
(AP/자료사진=연합뉴스) 2001년 9월 11일 테러범들에게 납치된 항공기가 미국 뉴욕 쌍둥이빌딩에 충돌해 불에 타는 모습.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각) 9·11 테러의 배후인물인 오사마 빈 라덴이 사살됐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빈 라덴의 제거가 이슬람권을 향한 전쟁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오바마는 빈 라덴의 사망으로 테러와의 전쟁이 끝난 것이 아니라고 지적하고 빈 라덴의 테러조직인 알 카에다가 미국을 향한 공격을 계속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발표에 앞서 조 바이든 부통령이 의회 지도부에 빈 라덴의 사망 사실에 대해 브리핑했다.

<그래픽> 오바마 `빈 라덴 사살` 공식 발표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9.11 테러의 배후 인물로 테러조직 알 카에다를 이끌고 있는 오사마 빈 라덴이 1일(현지시간) 사살됐다고 이날 밤 공식 발표했다. zeroground@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특히 오바마 대통령은 9ㆍ11 테러 직후 테러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빈 라덴 추적에 나섰던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빈 라덴의 사망 사실을 알렸다.

   오바마 대통령의 발표에 앞두고 빈 라덴의 사망 사실이 언론을 통해 긴급 보도되자 백악관 정문 앞에는 수백명의 시민이 모여 미국 국기를 흔들고 국가를 부르면서 밤늦게까지 "유에스에이(U.S.A)"를 외치며 환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미 국무부는 빈 라덴의 사망으로 전세계의 미국 공관이 반미 테러세력으로부터 공격을 받을 수 있다면서 경계령을 발동하고 해외를 여행하는 미국인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작성일자 : 2011년 05월 02일
1458의 글 ( 18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118 기무사 관계자 "농협 사태, 북한 소행 단정 못해"11-05-133339
1117 남북관계, '베를린 쇼크'에 빠지다 11-05-133078
1116 美 상원 의원들, 주한미군 기지 이전 재검토 요구 11-05-133112
1115 분단의 책임을 인정한 도널드 그레그 전 주한 미 대사11-05-133138
1114 담화문) 남을 걸고드는 악습을 버려야 한다 11-05-122915
1113 “MB의 베를린회견은 불순한 기도” <조선신보> 11-05-112965
1112 오바마의 새빨간 거짓말 11-05-093280
1111 미 대사, "김현희 거짓말탐지기 시험 거쳤나?" 11-05-093304
1110  “미국이야말로 국가테러의 원흉” <조선신보> 11-05-093117
1109 피살자 신원은 비밀에 묻혔다 11-05-093175
1108 보안업계 "농협 北 사이버테러 근거 약하다"11-05-033319
1107 “북한의 디도스 공격”…알고보니 19세 무직자 1인극11-05-023476
1106 `농협 해킹 北소행' 잠정결론…툭하면 북에 뒤집어 씌우냐11-05-023162
1105 "카다피아들 사망 확인"..카다피부대 반격(종합) 11-05-023067
1104[선택] 오바마 "빈 라덴 사살..시신 확보" (종합2보) 11-05-023051
1103 이승만은 학살자일뿐이었다11-05-023372
1102 누군가 당신을 엿보고 있다 11-04-143359
1101 수십조원 드는 무기도입 왜 정권말에 밀어붙일까 11-04-143394
1100 천안함 1번어뢰 '해양생물체' 관련 국방부 발표를 보고11-04-073461
1099 오바마 화형식11-04-063537

[이전 10개][11][12][13][14][15][16][17][18][19][2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