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미군의 못된 버릇 또 도졌다. 일본 여성 성폭행 '발칵'

<日, 美 병사 오키나와 여성 성폭행에 '발칵'>

노다 총리 "있어서는 안될 일"..美대사 "수사 전면 협조"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 오키나와(沖繩)에서 미 해군 병사 2명이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사건이 발생하자 일본 정부가 발칵 뒤집혔다.

오키나와현 경찰은 오키나와에 주둔하는 미 해군 병사 2명이 지난 16일 새벽 귀갓길의 성인 여성을 차례로 성폭행한 혐의(집단강간치상협의)로 긴급 체포했다.

이들 미군은 술에 취해 일을 끝내고 귀가 중이던 여성을 습격해 성폭행했으며, 여성의 목을 조른 흔적도 드러났다.

이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오키나와 주민들이 들고일어나는 등 여론이 악화하자 일본 정부가 미국에 강력하게 항의하고 나섰다.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는 17일 오전 관저 출입 기자단에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모리모토 사토시(森本敏) 방위상은 "(미군 병사의 범죄는) 악질적으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아주 중대하고 심각하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겐바 고이치로(玄葉光一郞) 외무상은 16일 밤 방문지인 프랑스 파리에서 기자들에게 "절대로 있어서는 안되는 사건이다. 엄정한 기강 확립과 재발 방지라는 말로 정리될 수 없다.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미국을 압박했다.

나카이마 히로카즈(仲井眞弘多) 오키나와현 지사는 이날 오전 모리모토 방위상을 만나 미국 측에 엄정한 대처를 요구하도록 요청하는 한편, 주일 미 대사관을 방문해 존 루스 대사에게 강력하게 항의했다.

일본 정부는 미국에 철저한 재발 방지를 요구하기로 했다.

하지만, 사고가 빈발하는 신형 수직이착륙기인 오스프리의 오키나와 배치 강행으로 여론이 악화한 상황이어서 오키나와 주민의 분노를 가라앉히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미국도 이번 사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루스 대사는 "미국 정부가 사건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수사에 전면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오키나와에서는 1995년 발생한 미군 병사의 12세 소녀 성폭행 사건 당시 미군이 범인의 신병 인도를 거부해 주민들의 분노가 폭발했고, 이후 오키나와의 미군 기지 이전 요구가 본격화했다.

1995년 이후 일본에서 발생한 미군의 여성 성폭행 또는 강도, 살인 등 강력 사건은 11건이며, 이 가운데 이번 사건을 포함해 6건이 오키나와에서 일어났다.

작성일자 : 2012년 10월 17일
1458의 글 ( 5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378 장하나 "캠프킴 기지서 기름오염 지하수 유출"12-10-232761
1377 <남북, '대북 삐라' 일촉즉발 군사 대치>12-10-222575
1376  北 "삐라살포지점인 임진각 등은 조준격파대상" 12-10-192262
1375 美 아태사령관 "亞 영토분쟁 미국은 중립"?12-10-172055
1374[선택] 미군의 못된 버릇 또 도졌다. 일본 여성 성폭행 '발칵'12-10-179219
1373 "주한미군 군사우체국 통한 마약밀수 급증"12-10-153331
1372 전면전 공격대형으로 집결한 침략무력 12-10-111978
1371 北 "장거리미사일 발사해도 미국은 할말 없게 돼" 12-10-111952
1370 北, “미.일 명중타격권 내에 있다” 12-10-091903
1369 미국이 세계 최다 핵무기 보유국, 1천722개12-10-042108
1368 美 "한국 공격헬기 구매 의향 의회 보고"(종합)12-09-272393
1367 대만, 미국산 첨단 레이더 구매 계획 백지화12-09-262044
1366 <日 "대만마저..." 센카쿠 가세에 당혹>12-09-262152
1365 대만과 일본, 댜위오다오 섬 부근에서 물대포 충돌12-09-262171
1364 “천안함 사건 해역서 기뢰폭발” 첫 증언 나왔다 12-09-261946
1363 "현정부 들어 민주주의 후퇴"12-09-182086
1362 이란 혁명수비대장 "공격받으면 호르무즈,미군기지,이스라엘 공격"12-09-183511
1361 반미 시위, 이슬람권 전역으로..美, 초비상 경계12-09-142565
1360 "美, 외교공관 위협 알고도 대비 안 해"<英紙>12-09-141720
1359 <숨진 美리비아대사, 피살 직전까지 기밀폐기>12-09-142547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