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북 외무성, '유엔 북한인권결의' 전면 배격

 

북 외무성, '유엔 북한인권결의' 전면 배격
"9.19공동성명 빈 종잇장 만들어", "핵무력 강화 박차"

이광길 기자  |  gklee68@tongilnews.com
 
    
 승인 2014.12.20  18:20:49  
 
북한이 20일자 외무성 성명을 통해, 지난 18일(현지시각) 유엔총회 본회의에서 채택된 '북한인권결의'를 전면배격했다. 구체적 대응조치는 언급하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날 북한 외무성은 "적대세력이 모략과 허위날조, 강권과 전횡으로 유엔총회 전원회의에서 강압 채택한 반공화국 '인권결의'를 단호히 전면 배격한다"고 선언했다.

이어 "인권을 구실로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침공하려는 미국의 적대시정책이 명백해진 조건에서 조선반도 비핵화라는 말 자체가 더는 성립될 수 없게 되었다"며 "미국은 우리와의 인권전면대결에 진입한 그 시각부터 조미 사이의 자주권 존중과 평화공존을 공약한 6자회담 9.19공동성명을 비롯한 모든 합의를 빈 종잇장으로 만들어버렸다"고 비판했다.

외무성은 "날로 가증되는 미국의 반공화국압살책동에 대처하여 우리는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수호하기 위하여 필요한 모든 조치들을 그 무엇에도 구애됨이 없이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핵무력 강화'와 지난달 23일 국방위원회 성명에서 밝힌 '초강경대응전'을 다시 거론했으나, 구체적인 대응조치를 명시하지 않아 주목된다. 최근 오바마 행정부 당국자들은 잇따라 북미 직접대화 의지를 밝히고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성명>

 
인민이 주인된 사회주의제도에서 누구나 남부럽지 않게 잘사는 천하제일강국, 인민의 락원을 일떠세우려는 우리 공화국정부의 노력이 적대세력의 엄중한 도전에 부닥치고있다.

지난 19일 유엔총회 제69차회의 전원회의에서 미국이 총회 3위원회 회의에서 날치기로 조작해낸 반공화국《인권결의》가 끝끝내 강압채택되였다.

우리 공화국의 참다운 인권보장정책을 악랄하게 헐뜯다 못해 우리의 《인권문제》를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하는 문제를 고려해야 한다는 독소내용까지 들어있는 《결의》는 어떻게 해서나 우리 공화국을 고립압살해보려는 미국의 추악한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최고표현으로 된다.

미국이 유엔의 절차와 규정까지 공공연히 무시하고 총회에서 《결의》가 채택되기도전에 안전보장리사회에서 추종국가들을 발동하여 우리의 《인권문제》를 공식안건으로 상정시키는 놀음을 벌려놓은 사실자체가 《인권》을 구실로 우리 나라에 대한 무력침공의 명분을 만들려는 위험천만한 정치적기도를 명백히 립증해주고있다.

다름아닌 유엔에서 개별적나라의 인권문제를 정치화하여 그 나라의 제도전복에 도용할수 있는 위험한 전례가 만들어지고 인권문제가 진정한 협력이냐 아니면 전쟁이냐 하는 기로에 오른 오늘의 심각한 사태앞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은 다음과 같이 엄숙히 천명한다.

첫째, 적대세력이 모략과 허위날조, 강권과 전횡으로 유엔총회 전원회의에서 강압채택한 반공화국《인권결의》를 단호히 전면배격한다.

우리의 인권실상을 보지도 못하고 한쪼각의 량심과 인간으로서의 체모까지 다 저버린 인간추물들의 《증언》을 긁어모아 만들어낸 협잡문서에 토대하여 조작된 《결의》는 그것이 어느 무대에서 누구에 의해 《채택》되든 절대로 유효할수 없다.

둘째, 인권을 구실로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침공하려는 미국의 적대시정책이 명백해진 조건에서 조선반도비핵화라는 말자체가 더는 성립될수 없게 되였다.

미국은 우리와의 인권전면대결에 진입한 그 시각부터 조미사이의 자주권존중과 평화공존을 공약한 6자회담 9.19공동성명을 비롯한 모든 합의를 빈종이장으로 만들어버렸다.

셋째, 날로 가증되는 미국의 반공화국압살책동에 대처하여 우리는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수호하기 위하여 필요한 모든 조치들을 그 무엇에도 구애됨이 없이 취해나갈것이다.

핵무력을 포함한 나라의 자위적국방력을 백방으로 강화해나가기 위한 우리의 노력에는 배가의 박차가 가해질것이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적대세력의 무분별한 《인권》소동을 미증유의 초강경대응전으로 짓부셔버릴것이며 자기의 생명이고 생활인 우리의 사회주의제도를 굳건히 수호해나갈것이다.

 

주체103(2014)년 12월 20일
평 양

(출처-조선중앙통신)

 

 
 
 

 

작성일자 : 2014년 12월 20일
1458의 글 ( 3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418 한반도, 전쟁 발발도 배제할 수 없다 <러시아의 소리>15-02-011138
1417 노엄 촘스키, 강정 무력행정대집행 중지 박대통령에 친서 15-01-31858
1416 김정은 승전 70주년 기념 모스크바 방문15-01-28913
1415 "김정은, 4월 반둥회의 60주년 행사 참석할 것" <인니 신문>15-01-28883
1414 중국, 2420억 달러 투자해 '베이징-모스크바' 고속철도 건설 계획15-01-28852
1413 다음주 북-러 민간기업협의회 구성 <러시아의소리>15-01-241036
1412 대중교통 포격 민병대에 떠넘기는 우크라이나15-01-24859
1411 아시아 인권위, 이석기 의원 무죄 긴급 청원 15-01-22853
1410 핵문제 불구 남북 교역량 기록 달성15-01-16850
1409 북한, 한국에 사회주의 체제 강요 안 해 [김정은]15-01-04889
1408 소니 영화사 해킹은 내부자 소행” 美 보안업체 발표15-01-011951
1407 지미 카터, 이석기 의원 구명 운동 14-12-28960
1406 원로들, '국민운동 조직' 건설 협의키로14-12-221049
1405 황선대표, 박 대통령 고소(회견문 전문) 14-12-221066
1404 북한 "미국 본토 겨냥한 초강경 대응전 벌일 것"14-12-221781
1403[선택] 북 외무성, '유엔 북한인권결의' 전면 배격14-12-20929
1402 푸틴 대통령 공보실장 "김정은 내년 방러 가능"14-12-201016
1401 [긴급] 통합진보당 강제 해산…헌재 ‘8 대 1’ 결정 14-12-191063
1400 미국-쿠바, 53년만에 국교정상화 선언..아바나에 대사관 곧 개설(종합)14-12-181144
1399 월북 미국인, 베네수엘라 망명 뜻 밝혀14-12-151255

[1][2][3][4][5][6][7][8][9][1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