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게시판 > 새소식
새소식 이전자료
미 대사, "김현희 거짓말탐지기 시험 거쳤나?"
미 대사, "김현희 거짓말탐지기 시험 거쳤나?"
박강성주, '미 국무부, KAL858 비밀문서 추가 공개'
박강성주 tongil@tongilnews.com
박강성주 (KAL858기 사건 연구자)


비가 내리는 날이다. 또 한 명의 사람이 희생됐다. 범인을 뒤쫓던 형사는, 용의자의 집으로 간다. 다짜고짜 그를 끌어내 주먹을 날린다. 힘없이 맞고 쓰러지는 용의자. 형사는 권총까지 들이댄다. 방아쇠를 당길 기세다. 목격자는 없다. 세차게 내리는 빗줄기만이 그들을 응시할 뿐. 확실한 증거는, 없다. 그러나 형사는 확신한다. 그가 범인임을. 그래서 방아쇠를 당기려 한다. 법의 테두리가 굵은 빗줄기와 함께 무너지는 순간. 영화 <살인의 추억>에 나오는 장면이다. 그 형사는 왜 그랬던 것인가... 그건 바로, 절실함 때문이 아니었을까. 사건을 풀고자 하는 절실함, 범인을 잡고자 하는 집요함이, 그렇게 표출된 것이다. 그렇다. 절실함이 있기에 그렇게 할 수 있는 것이다. KAL858기 사건에 관한 글을 쓰려는 지금, 이런 물음을 던져본다. 그럼 나에게는, 그런 절실함이 있는가. 아직도 풀리지 않은 무언가가 있다는 입장에서 말이다.

미 국무부의 비밀문서를 전달받고 이 글을 쓰기까지, 약간의 시간이 지났다. 이런저런 사정이 있어서였지만, 막상 글을 시작하기까지 참 어려웠다. 그러면서 이 절실함이라는 것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다. 사건에 관해 '경합하는 진실'이 있음을 인정하고, 그 과정에서 불안하지만 겸손한 마음으로 진득하게 다가가는 자세. 24년의 시간이 흐르면서, 특히 두 번의 재조사 시도가 있고 나서 사람들은 지쳐가고 있는지 모른다. 그렇다면 이 사건의 복잡함과 민감함을 견뎌낼 수 있는 힘은, 어쩌면 절실함에 있는지도. 그렇게 절실하게 살아가고 있을 누군가들을 생각하며 숨을 가다듬는다.

미국, 사건 초기 증거에 조심스러운 입장

   
▲ 미국 국무부가 공개한 KAL558기 사건 관련 문서 중 E58.
곳곳이 지워져 있다. [자료제공 - 신성국 신부]

KAL858기 사건 대책위의 신성국 신부가 전해준 문서들은 2009년에 내려졌던 국무부 결정에 이의신청을 하여 얻은 것들이다. 국무부는 부분공개됐던 19건의 문서 중 2건의 문서를 완전공개하고, 비공개됐던 19건의 문서 중 9건의 문서를 부분공개하였다. 하지만 10건의 문서에 대해서는 여전히 공개가 거부되었고, 이 밖에 민감한 부분들은 여전히 삭제된 상태로 남아있게 되었다. 이유는, 그 내용들이 미국의 국가안보를 해칠 또는 심하게 해칠(damage or serious damage)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면 지금부터 공개된 문서들의 주요 내용을 나름대로 살펴볼까 한다.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문서 중 하나(문서번호 E23)는, 당시 북쪽에 대한 남쪽의 예상되는 대응에 관한 미국의 논의을 담고 있다. 흥미로운 부분은, 미국이 남쪽의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과정에서 북의 개입에 대해 "설득가능한 증거가 없는 상황에서"(IN THE ABSENCE OF PERSUASIVE EVIDENCE)라는 표현을 쓴 것이다. 다시 말해, 미국은 1987년 12월 11일 기준으로 증거 부분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지니고 있었다. 또 다른 문서(E34)는 당시 송한호 국토통일원 남북회담 사무국장과의 논의에 관한 것이다. 이 문서에 따르면 당시 노태우 대통령 당선자는 일본 <마이니치신문>과의 인터뷰(12월 31일)에서, 사건에 북쪽이 개입했다 하더라도 그것은 "북쪽 인민 모두의 의견을 반영한 것은 아니며 일부 과격세력에 의해 저질러졌을 수 있다"는 말을 하였다.

안기부의 김현희 기자회견 전날 작성된 문서(E40)는, 회견일이 1월 15일로 정해진 것과 관련 당시 일본의 <교도통신>이 내용을 미리 보도하기 시작했고 따라서 한국 정부가 계획했던 것보다 빨리 움직여야 했다는 한국 쪽 설명을 담고 있다. 그리고 최광수 외무장관은 김현희의 고백과 관련, 그녀가 울면서 안기부 여성요원의 가슴을 치며 미안하다는 말로 고백을 시작했다고 전했다(그러나 이미 알려졌듯이, 이는 안기부가 선전효과를 위해 만들어낸 것이다). 아울러 제임스 릴리 당시 미국 대사는 김현희가 진술을 번복할 가능성은 없는지, 거짓말 탐지기(POLYGRAPH) 시험을 거쳤는지를 물었다. 이에 대해 한국 쪽은 거짓말 탐지기는 사용되지 않았지만, 정부는 김현희가 진실을 말하고 있음을(TELLING THE TRUTH) 확신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최광수 장관은 그 증거 중 하나로 다음 날 안기부가 기자회견 때 제시할 화동사진을 보여준다. 이에 대해 릴리 대사는 이 사진은 흐릿하게 보이고 오직 귀모양에 의해(BASED ONLY ON THE DISTINCTIVE SHAPE OF HER EAR) 김현희임을 알 수 있을 뿐이라고 판단했다(이 역시 김현희와 사진 속 화동의 귀모양이 전혀 다른 것으로 판명됐다).

같은 날 국무부가 작성한 문서(E39)는, 안기부의 공식수사 발표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요약한 것이다. 이는 언론의 예상질문과 이에 대한 답변을 포함하고 있는데, 그 질문 중 하나는 이 사건이 "북쪽을 모략하기 위한 남쪽의 공작"이라는 북의 주장에 관한 것이다. 국무부는 첫째 남쪽이 단지 북쪽을 모략하기 위해 수많은 자국민을 냉정하게 살해하고(COLDLY MURDER SO MANY OF ITS CITIZENS) 비행기를 폭파시켰다는 생각은 하기 어렵고, 둘째 용의자들의 체포와 그들의 자살시도가 면밀하게 계획되었다는 것인데 이 역시 믿기 어려운 일이라는 내용의 답변을 준비했다. 이를 포함한 전반적인 내용에 대한 당시 조지 슐츠 미 국무장관의 의견은 모두 삭제되어 있다. 이 부분은 2009년에 공개됐던 문서(E41)에는 없던 내용이다(그냥 말이 되지 않는 주장이라며 짧게 처리되어 있다). 다시 말해, 국무부의 최종 검토과정에서 빠지게 되었는데 이번에 문서가 추가로 공개되면서 그 내용을 알 수 있게 된 것이다.

1988년 1월 6일에 작성된 문서(E30)는 당시 스티븐 솔라즈 미국 공화당 의원의 방문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당시 대통령 비서실의 김용갑 또는 김윤환으로 추정됨) 1월 5일 면담에서 한국은 사건에 북이 개입했다는 확실한 증거를(CLEAR EVIDENCE) 갖고 있으며 이와 관련된 공식발표가 2-3일 안에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제임스 릴리 미국 대사는, 그 시기와 형태가 아무래도 당시 북이 제기한 남북대화 제안에 영향을 받은 것 같다고 적고 있다. 아울러 이 발표가 서울올림픽 참가신청 마감일인 1월 17일 이후로 연기될 수도 있다는 보도를 듣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1988년 1월 19일 문서(E46)는 제임스 릴리 대사와 최광수 외무장관과의 면담에 관한 것이다. 그 내용 중 하나는, 최광수 장관이 언론에 한국 정부가 미국과 일본에 북쪽에 대한 여러 가지 처벌 조치를(VARIOUS PUNITIVE MEASURES)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알렸다는 것이다. 이에 대한 미국 쪽의 구체적인 답변내용은 모두 삭제되어 있다. 1988년 1월 20일에 작성된 문서(E47)는, 당시 신두병 외무부 미주국장과의 대화에 관한 것이다. 여기에는 1월 23일로 예정된 대북 규탄 결의대회에 대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데, 서울 여의도광장에 백만 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 외에 구체적인 내용은 삭제되어 있다.

2009년에 삭제되었다가 공개된 부분 중 하나(E17)는, 당시 <연합통신> 및 (중국) 현지언론이 전한 한국 외교관의 말이다. 그에 따르면 김현희는 중국인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곧, 김현희가 중국어와 영어를 말할 수 있고 외모가 중국 조선족(KOREAN-CHINESE)과 비슷하다는 내용이다. 1990년 4월 13일 문서(E69)에도 삭제되었다가 공개된 부분이 있다. 이에 따르면, 1988년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있었던 미국 관계자들의 방문에서 당시 브레머 대사는 한국 정부에 김현희가 재판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미국 쪽의 입장을 전했다고 한다. 그런데 그 뒷부분은 다시 삭제된 채로 남아있어 당시 재판과 관련해 어떤 이야기들이 오갔는지 구체적으로 알기는 어렵다.

여전히 공개할 수 없는 내용들

개인적으로 이번에 공개된 문서들을 읽으며 약간 실망하게 되었다. 왜냐하면 문서들을 살펴보기 전, 과연 얼마나 민감한 내용이길래 처음에 공개가 거부되었을까라며 기대를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실제 내용을 살펴보니 민감하거나 특별한 내용은 그다지 많지 않은 것 같다(이건 어디까지나 개인의 의견이다). 삭제되었다가 공개된 부분들은 단순히 정보의 출처를 밝히는 경우가 있었다. 예를 들어 한국의 국방부(E66)와 경찰(E67)이다. 다만 이의신청에도 불구하고 공개되지 않은 내용들, 특히 10건의 비공개 문서가 있다고 하니 그 내용들은 좀더 특별하고 민감할지 모른다. 여전히 공개할 수 없는 부분이 존재하는 사건. KAL858기는 복잡함과 민감함이라는 두 날개로 비행을 계속 하고 있는 셈이다.

 

 

KAL858, 최종 판단 유보한 스웨덴
<기고> 스웨덴 외무부 비밀문서 공개 -박강성주
2011년 05월 09일 (월) 07:40:46 박강성주 tongil@tongilnews.com
박강성주 (KAL858기 사건 연구자)


"탕!" 비무장지대에서 울린 총소리. 북쪽 초소에서 남쪽의 군인이 빠져나온다. 곧이어 요란하게 울리는 사이렌. 남북-북남 무장군인들이 출동을 하고, 서로의 총이 불을 뿜는다. 어둠을 가르는 총알은, 김광석의 애절한 노래를 타고 더욱 빨리, 더욱 슬피 날아간다. 누구도 원하지 않은 일. 과연 초소에서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가. 이에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파견된 이가 있었으니, 소피 장이라는 이름의 장교다. 그녀가 파견된 이유는, 바로 중립국감독위원회 스위스 소속이기 때문.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의 내용이다. 이처럼 중립국은 남북-북남 관련 사건에서 특별한 역할을 할 수 있다. 결코 영화에서만 가능한 이야기가 아니다. 그런데 이 중립국 중에서도 좀더 특별한 위치에 있는 나라가 있으니, 바로 스웨덴이다. 남쪽과 북쪽 모두에 대사관을 두고 있는, 경계를 넘나드는 스웨덴.

이 스웨덴 정부가 김현희-KAL858기 사건과 관련된 비밀문서를 공개했다. 개인적으로 청구했던 정보공개 요구를 받아들인 것이다(참고로 3건의 문서에 대해서는 비공개 결정이 내려져 이의신청을 제기한 상태다). 스웨덴 외무부에 정보공개 청구를 했던 이유는 두 가지다. 첫째, 사건 당시 스웨덴은 이른바 '서구' 국가로는 유일하게 북에 대사관을 두고 있었고, 이에 북쪽과 스웨덴 사이에 의견교환이 있었을 것으로 추측했기 때문이다. 둘째, 이른바 '중립국'으로 알려진 스웨덴이 KAL기 사건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었을지 궁금했기 때문이다. 이번에 공개된 문서는 모두 95장 분량으로 스웨덴어와 영어가 혼합되어 있다. 이중 스웨덴어로 작성된 부분은 전문적인 번역이 필요한 상황이기에, 일단 독해가 가능한 영어로 된 부분을 중심으로 나름대로 정리해보고자 한다.

스웨덴 외무부를 찾아간 북쪽 대사

   
▲ 1988년 1월 22일자 문서는 평양에 있는 스웨덴 대사관에서 스웨덴어로 작성한 것이다. [자료제공 - 박강성주]
1987년 12월 16일자 문서에 따르면, 전영진 당시 스웨덴 주재 북쪽 대사(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매제로 알려진다)가 12월 9일 스웨덴 외무부를 방문했다. 전 대사는 KAL858기 사건이 남쪽의 북쪽을 음해하려는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고 이에 대해 스웨덴은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에 핀 베리스트란드(Finn Bergstrand) 외무부 대사는 지금 단계에서 스웨덴 정부는 아무런 의견도 갖고 있지 않으며 바레인에서 체포된 여성에 대해 경찰 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이를 통해 뭔가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답변했다(이 문서는 스웨덴어로 작성되었으나 개인적으로 중요한 문서로 판단되어 다른 경로를 통해 번역을 하여 정리한 것이다).

1988년 1월 18일자 문서는 유고슬라비아와 관련된 내용을 담고 있다. 김평길 당시 유고슬라비아 주재 북쪽 대사(전 광업부장)는 북의 요원들이 KAL기를 폭파시켰다는 남쪽의 수사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특히 베오그라드에서 폭발물이 전달되었다는 부분과 관련해, 남쪽이 발표한 이름을 가진 대사관 관계자는 존재하지 않으며, 그런 사람은 이전에도 일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같은 날인 1988년 1월 18일 한국 정부가 스웨덴 외무부에 편지를 보냈다. 이정빈 당시 스웨덴 주재 한국 대사(전 외교통상부 장관)는 미 국무부의 사건 관련 기자회견 자료를 첨부하면서, 한국이 유엔과 국제민간항공기구(ICAO)를 통해 이 사건을 다룰 예정이라며 이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아울러 2월 25일에 있을 노태우 대통령 취임식과 관련된 편지도 첨부했다.

1988년 1월 22일자 문서는 평양에 있는 스웨덴 대사관에서 스웨덴어로 작성한 것이다(임시 번역). 북쪽은 남쪽이 발표한 수사결과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는 내용이다. 그리고 당시 어느 북쪽 현지 언론도 '직접 지령'에 관한 부분을 언급하지 않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또한 국제라디오방송으로 전해지는 소식들에는 틀린 부분이 있음을 지적한다. 예를 들어, <미국의소리>(VOA)는 오스트리아가 이 사건으로 인해 평양에 있는 대사관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 문서는 북쪽의 스웨덴 대사관이 작성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생각되며 이에 전체적인 번역이 이른 시일 안에 이루어져야 할 것 같다. 1988년 1월 26일에는 스웨덴의 북쪽 대사관이 연락을 해왔다. 영어로 작성된 이 문서는 남쪽의 안기부 수사발표에 대한 조선중앙통신사의 성명과 미국의 제재조치 발표에 대한 외무성 대변인의 성명을 담고 있다.

최종 판단 유보하며 테러 행위 비난

   
▲ 1988년 1월 26일에는 스웨덴의 북쪽 대사관이 영어로 작성된 편지를 외무부에 보내왔다. [자료제공 - 박강성주]
1988년 1월 29일 스웨덴 정부는 사건과 관련된 입장을 발표한다. 성명에서 스웨덴은 한국 당국의 수사결과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고(deeply concerned) 말한다. 그리고 이러한 테러 행위는 국제적인 비난을 받아 마땅하며, 이 사건이 가능한 빨리 국제민간항공기구에서 다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다. 끝으로 스웨덴은 이 사건이 한반도 또는 다른 지역에서의 폭력을 부추기는 구실로 이용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1988년 2월 5일자 문서는 국제민간항공기구 회의에서 스웨덴 대표가 할 연설에 관한 것이다. 2월 9일부터 열리게 될 회의에서 스웨덴 대표는, 회원국가 중 한 곳(북쪽)이 받고 있는 혐의에 대해 최종 판단을 할 입장이 아니라는(Without being in a position to make a final judgement) 점을 강조하면서, 그럼에도 이 야만적인 행위 자체는 광범위하고 분명한 국제적 비난을 받아 마땅하다는 내용의 연설문을 준비했다.

1988년 2월 2일에는 스웨덴의 북쪽 대사관이 스웨덴어로 작성된 편지를 외무부에 보내왔는데 적절한 번역이 필요할 것 같다. 1988년 2월 4일에는 박근 당시 유엔 주재 한국 대사(현 한미우호협회 명예회장)가 유엔 주재 스웨덴 대사에게 편지를 보냈다. 박 대사는 편지를 통해 KAL기 사건이 북쪽의 테러임을 분명히 한다. 그리고 전 세계가 북의 테러에 분노하고 있다며, 스웨덴 정부도 평화를 사랑하는 나라들의(peace-loving nations) 비난 행렬에 동참해줄 것을 요청했다.

분단의 비극을 증명해준 KAL858

스웨덴 정부의 비밀문서는 이제까지 공개된 미국-영국 정부의 문서와 크게 다른 점이 있다. 바로 북쪽의 목소리가 직접 들어있다는 점이다. 이는 앞에서도 말했지만, 당시 스웨덴이 가지고 있던 특별한 위치 때문이다. 다시 말해, 스웨덴은 북쪽과 1973년 외교관계를 수립한 이래 1975년부터 2001년까지 평양에 대사관을 두고 있던 유일한 서구 국가였다(스웨덴 대사관 홈페이지 참고. 현재는 영국과 독일을 비롯한 여러 유럽 국가들이 대사관을 두고 있다). 때문에 스웨덴 문서는 여러 가지 면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닐 수 있다.

(스웨덴어 번역이 완전히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한계가 있지만) 이와 관련되어 전체적인 느낌을 말하자면, 북쪽과 남쪽이 스웨덴을 사이에 두고 서로 지지를 얻기 위해 경쟁을 했다는 것이다. 이는 스웨덴의 '중립국'이라는 위치가 반영된 것이라 생각된다. 동시에 이는 분단의 현실이 얼마나 소모적이고 남북-북남 서로에게 해가 되는 것인지를 말해주는 증거이기도 하다.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가 잘 그려내고 있듯이. 그런 점에서 KAL858기 사건은 분단이 어떤 형태로든 해소되어야 함을 증명해준 비극이었다.

작성일자 : 2011년 05월 09일
1458의 글 ( 18 / 73 )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1118 기무사 관계자 "농협 사태, 북한 소행 단정 못해"11-05-133276
1117 남북관계, '베를린 쇼크'에 빠지다 11-05-133022
1116 美 상원 의원들, 주한미군 기지 이전 재검토 요구 11-05-133056
1115 분단의 책임을 인정한 도널드 그레그 전 주한 미 대사11-05-133089
1114 담화문) 남을 걸고드는 악습을 버려야 한다 11-05-122865
1113 “MB의 베를린회견은 불순한 기도” <조선신보> 11-05-112908
1112 오바마의 새빨간 거짓말 11-05-093225
1111[선택] 미 대사, "김현희 거짓말탐지기 시험 거쳤나?" 11-05-093247
1110  “미국이야말로 국가테러의 원흉” <조선신보> 11-05-093052
1109 피살자 신원은 비밀에 묻혔다 11-05-093118
1108 보안업계 "농협 北 사이버테러 근거 약하다"11-05-033259
1107 “북한의 디도스 공격”…알고보니 19세 무직자 1인극11-05-023411
1106 `농협 해킹 北소행' 잠정결론…툭하면 북에 뒤집어 씌우냐11-05-023099
1105 "카다피아들 사망 확인"..카다피부대 반격(종합) 11-05-023013
1104 오바마 "빈 라덴 사살..시신 확보" (종합2보) 11-05-022992
1103 이승만은 학살자일뿐이었다11-05-023302
1102 누군가 당신을 엿보고 있다 11-04-143295
1101 수십조원 드는 무기도입 왜 정권말에 밀어붙일까 11-04-143334
1100 천안함 1번어뢰 '해양생물체' 관련 국방부 발표를 보고11-04-073401
1099 오바마 화형식11-04-063487

[이전 10개][11][12][13][14][15][16][17][18][19][20][다음 10개]
 
 
 
 
E-mail : onecorea21@hotmail.com | TEL. 02) 6406-6150
Copyleft (c) 1999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